수영복 없앤 미스코리아, 이번엔 '노출 한복' 논란

입력 2019.07.12 11:03 | 수정 2019.07.12 12:16

수영복 심사를 없앤 올해 미스코리아 대회에서 한복 의상이 논란에 휩싸였다.

11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는 전년도 수상자 6명이 한복을 드레스처럼 꾸민 의상을 입고 무대에 차례로 등장했다.

이들이 무대에 등장하면서 저고리를 벗자 서양식 드레스처럼 가슴과 허리, 허벅지, 다리 등이 그대로 드러났다.

이에 온라인과 소셜미디어에서는 "노출이 과하다"는 의견들이 올라왔다. 드레스 소재의 일부만 한복과 유사할 뿐 속옷과 다름없다는 지적도 있었다.

그동안 ‘성 상품화’ 논란이 끊이질 않자 이번 대회부터 수영복 심사를 폐지한 미스코리아 측이 ‘노출 한복쇼’로 또 한 번 논란에 휩싸이게 된 것.

일부 네티즌은 "전통에 대한 모욕이다" "수영복 심사를 뺀다더니 ‘빅토리아 시크릿’ 속옷 패션쇼 같다" "차라리 수영복을 하지 이게 뭐냐. 나라 욕 먹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개량 한복도 있는데, 한복 디자인도 다양하게 할 수 있다"는 얘기도 있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