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맛' 고주원, ♥김보미父 제주도 '첫날밤' 발언에 '당황' [Oh!쎈 리뷰]

  • OSEN
입력 2019.07.11 23:18


고주원이 김보미父가 제주도 첫날밤에 대해 기습질문해 당황했다. 

1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연애의 맛' 에서 고주원과 김보미가 한복을 차려입고 한옥마을 데이트에 나섰다. 보미는 미대를 나왔다며 붓 하나로 대나무를 그렸고, 수준급 그림실력으로 또 한번 반전매력을 보였다. 이에 고주원이 직접 이름을 적어보겠다고 했고, 분위기에 이어 난을 그렸다. 김보미는 "너에게 난"이라며 센스있는 제목을 지어 눈길을 끌었다. 고주원은 "그림 그릴 때 멋있더라, 잘 하는 거 집중할 때 정말 예뻤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카페로 이동, 父로부터 전화가 왔다. 父는 제주도 첫날밤 여행에 대해 물었고, 두 사람은 당황했다. 
父는 "옆에 고배우있나"라며 소환, 고주원이 당황하며 "아버님"이라 인사했다. 父는 "걱정하진 않지만"이라며 걱정, 이때 보미가 센스있게 "오빠 덕분에 한의원가서 검사받았다"며 말을 돌렸다. 그러자, 父는 "보미 챙겨주니 기분 좋아, 쭉 잘 챙겨라"고 했고, 주원은 "네"라 대답하며 미소지었다. 

/ssu0818@osen.co.kr

[사진] '연애의 맛' 방송화면 캡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