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스파이크, 애런 쇼케이스 깜짝 등장.."10kg 정도 빠졌다..다시 요요 기간"

  • OSEN
입력 2019.07.11 14:17


[OSEN=이소담 기자] 돈스파이크가 신인가수 애런의 쇼케이스에 참석해 지원사격에 나섰다.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된 애런 데뷔 기념 쇼케이스에서는 돈스파이크가 쇼케이스 뒷자리에서 목격됐다.

이날 애런은 데뷔 소감에 대해 “정말 너무 기쁘다. 행복하고 설레는 와중에 약간의 긴장도 있는데 오늘은 이 행복감과 기쁨을 만끽하고 싶은 마음이다”고 말했다.

돈스파이크는 즉석에서 쇼케이스 무대에 올라 “저희 사무실 식구고 아끼는 동생이다. 들어온지 3년 정도 준비했는데 곡도 너무 잘쓰고 제가 너무 이뻐하는 동생이다. 응원을 좀 해주고 싶었다”며 응원했다.

그는 “아무래도 제가 나이가 많이 차이가 나니까 제 앞에서 조심스럽고 얌전한데 소문을 듣자니 밝고 쾌활하고 끼도 많다고 하더라”며 “원래는 애런이한테 곡도 써주고 그랬는데 제가 요즘 고기를 썰고 있어서 상당히 미안하다. 음악적으로 도움을 줘야 되는데 제가 이따가 한 박스 보내겠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다이어트 기간은 끝나고 요요기간이다. 한 2주 전까지 굉장히 많이 뺐는데 운동하면서 먹기 시작하니까 빠지는 속도보다 더 빠른 속도로 찌고 있다. 다시 다이어트 해야하지 않을까 싶다. 옛날보다 10kg 정도 빠졌다. 한끼만 먹어도 1kg씩 찌더라”고 덧붙였다.

돈스파이크는 “무대를 위해 우리 애런이가 준비 많이했는데 쫄지 말고 파이팅! 있는 매력을 다 보여드려서 사람들한테 너를 알렸으면 좋겠다”고 응원을 전했다. / besodam@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