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손정은, #오상진 눈물 #김성령 평행이론 #제2의 오영실 [어저께TV]

  • OSEN
입력 2019.07.11 01:12


[OSEN=김예솔 기자] 최근 연기에 도전한 MBC 아나운서 손정은이 화려한 입담을 선보였다. 

10일에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보여줄게 완전히 달라진 나' 특집으로 김성령, 손정은, 김병현, 남창희가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손정은과 함께 연극에 출연중이라는 김성령은 "손정은을 보며 아나운서에 대한 편견을 깼다"며 "붙임성도 좋고 연기에 도전한 것도 그렇다"고 말했다. 

손정은은 "나는 자유로운 영혼이다. 방송에서 보여줄 기회가 별로 없었다"며 "라디오스타에서 나와 이렇게 웃을 수 있다는 게 너무 좋다"고 말했다. 

이날 손정은은 김성령과 평행이론이 있는 것 같다며 "김성령씨가 카리스마가 있지만 왕수다쟁이다. 나랑 비슷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뜨뜻 미지근한 모습을 보이며 "손정은은 제 2의 오영실이 되려는 거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손정은은 김성령이 식사를 남기는 것에 집착을 보인다며 "대기실에 있는데 누가 커피를 많이 사오겠다고 말했다. 그때 많이 사오지 마라. 머릿수대로만 사오라고 하더라"고 증언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최근 연기에 도전한 손정은은 "연기를 할 때 실시간 댓글을 봤다. 연기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다"며 "그래도 오상진보다 낫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성령은 "다른 건 못해도 돼지 소리나 내보겠다"며 돼지 소리를 선보여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손정은은 연기를 하며 김상중의 조언을 받았던 경험을 이야기했다. 손정은은 "내가 자꾸 뉴스를 하는 것처럼 눈썹을 움직였다"며 "김상중씨가 그 눈썹을 움직이지 말라고 조언해주시더라"고 말했다.

손정은은 과거 오상진이 '라디오스타'에서 눈물을 쏟은 일을 언급하며 "오상진 아나운서의 모든 상황을 다 알고 있으니까 더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손정은은 "일하지 않은 동안 사회 공헌실에 있었다. 무한도전 기부금 행사에 가도 내가 사회를 보지 않고 후배를 불러야 했다"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