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폼페이오 통화 "日수출규제, 바람직안해"

입력 2019.07.11 06:17

강경화 외교장관이 10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한·미·일 3국의 협력 관계에 바람직하지 않다며 우려를 표명했다고 외교부가 11일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11시45분부터 15분간 이뤄진 통화에서 "일본의 무역제한 조치가 한국 기업에 피해를 야기할 뿐만 아니라, 글로벌 공급 체계를 교란시킴으로써 미국 기업은 물론 세계 무역 질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이는 한일 양국 간 우호 협력 관계 및 한·미·일 3국 협력 측면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외교부 제공
외교부 제공
강 장관은 또 한국 정부는 투트랙 방침에 입각한 미래지향적 대일 관계 발전 의지를 견지해 왔음을 강조했다.

이어 강 장관은 "한국 정부는 일본의 이번 조치 철회와 함께 더는 상황이 악화하지 않기를 희망하며, 일본과 대화를 통한 외교적 해결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 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이해를 표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양 장관은 한미·한미일간 각급 외교채널을 통한 소통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양 장관은 지난달 29∼30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굳건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하고, 판문점 남북미 정상 회동이 성사돼 북미 실무협상의 토대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또 한미동맹의 발전 및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앞으로도 각급에서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나가기로 했다.

양 장관은 내달 1∼3일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를 계기로 다시 만나 북핵문제 등 상호관심사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