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트럼프·김정은 판문점 회동은 '정상회담' 아냐"

입력 2019.07.10 10:21 | 수정 2019.07.10 10:27

미 국무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난 지난달 30일 ‘판문점 회동’에 대해 "정상회담도 협상도 아닌 두 지도자의 만남"이라고 밝혔다.

이날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9일(현지시각) 정례 브리핑에서 미 정부는 판문점 회동을 ‘정상회담’으로 보지 않는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50분가량 말을 주고받은 것을 두고 이를 ‘사실상 3차 미·북 정상회담’으로 봐야 할 것인지’에 대해 언론매체 등에서 논란이 있었다.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 북측 지역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 북측 지역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테이거스 대변인은 그러면서도 판문점 회동은 "세계 많은 사람에게 특별하고 역사적인 날"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조만간 재개될 미·북 실무협상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정상회담에 관한 합의가 이뤄진다면 비로소 ‘3차 미·북 정상회담’으로 규정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오테이거스 대변인는 "아직 미·북 실무협상과 관련해 공개할 일정은 없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