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日 경제보복은 적반하장…완전한 독립 아직 아니다"

입력 2019.07.10 09:27

중남미 도시 순방에 나선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금 일본의 경제보복은 한 마디로 적반하장"이라며 "우리가 완전히 (일본으로부터) 독립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멕시코시티를 방문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제공
멕시코시티를 방문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제공
9일(현지 시각) 멕시코시티를 방문 중인 박 시장은 "아베 정권은 정치적 이유로 인류 보편 상식도, 국제적 규범도 무시하고 가해자가 경제적 우위에 있음을 이용해 보복을 가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과거를 국내 정치에 악용해서 양국을 분열시키고 (한·일) 국민을 이렇게 대결시키고 있다"라며 "아시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나라로써 정말 무책임하고 반인륜적인 리더십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국내 일부 정치권도 비판했다. 그는 "일본과 놀라울 만큼 똑같은 생각을 가지고 경제보복의 책임을 우리 정부에 돌리는 일부 정치권의 행태를 개탄한다"며 "박근혜 정권에서 뭘 했는지 우리 모두 잘 안다. 강제징용 피해자의 한을 외면한 채 재판을 거래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대한민국 국민보다 일본 정부 편에 섰던 일부 정치권이 이제와서 우리 정부 비난에 앞장선다"라며 "지금은 냉정하고 이성적으로 사태를 직시하고 극복을 위해 힘을 모아야할 때"라고 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 차원에서 한국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는데도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서울시는 일본의 경제보복이 전면화하는 상황에 대비해 피해접수창구 운영, 일본 의존도가 높은 업종과 기업에 대한 전면조사하고 긴급 금융지원 대책을 마련하는 등 우리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수단과 행정력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대일 경제 의존도가 아직 심하다고 지적하며 "우리가 온전히 독립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2의 독립을 위해서, 한국 경제가 또 한층 근본을 다지고 도약할 수 있는 제2의 경제혁명과 기적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