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대통령 사위 취업 의혹 기사도 댓글 조작 정황"

조선일보
입력 2019.07.09 03:00

검찰에 업무방해 혐의 고발

자유한국당은 8일 "'문재인 대통령 사위 취업 특혜 의혹' 기사에 달린 댓글이 조작된 정황이 있다"고 주장하며, 의심되는 네이버 아이디 5개를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한국당 곽상도 의원과 당 미디어특위 위원장인 박성중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매크로(자동 댓글 프로그램)를 사용한 댓글 부대가 조직적으로 활동했을 수 있다"며 수사를 촉구했다.

앞서 곽 의원은 태국 방콕에 있는 '타이 이스타제트'를 찾아 문 대통령 사위 서모씨가 근무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지난달 18일 '대통령 사위 취업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당과 곽 의원은 당시 오후 12시 19분 네이버 메인 화면에 노출된 '곽상도 태국서 대통령 사위 특혜 취업 확인'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댓글 조작 정황이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에 따르면 기사 댓글은 초기에 곽 의원 지지 글이 주를 이뤘지만 1시간30분가량 지나면서 곽 의원을 비난하는 댓글이 급증했다. 오후 2시 50분쯤에는 기사 공감 수와 비공감 수의 차이가 일정하게 320개로 유지됐다고 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