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화해·치유재단' 해산, 도저히 못 받아들인다"

입력 2019.07.05 14:28 | 수정 2019.07.05 14:43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한·일 양국 간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해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이 최근 해산된 데 대해 일본 정부가 5일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일본 정부 부대변인 격인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관방 부장관(차관급)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아사히신문이 보도한 ‘일한(日韓) 위안부 재단 공식 해산’ 기사에 대한 입장을 묻자 "한국 정부에 의한 해산 방침은 한일 합의에 비춰볼 때 극한(심각한) 문제"라며 이 같이 말했다.


2016년 7월 28일 열린 화해치유재단 현판식에 참석한 김태현 이사장(이하 당시 직책, 오른쪽 세 번째), 윤병세 외교부 장관(왼쪽 두 번째),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오른쪽 두 번째)./연합뉴스
2016년 7월 28일 열린 화해치유재단 현판식에 참석한 김태현 이사장(이하 당시 직책, 오른쪽 세 번째), 윤병세 외교부 장관(왼쪽 두 번째),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오른쪽 두 번째)./연합뉴스
니시무라 부장관은 문재인 대통령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정상회담에서 (화해·치유 재단을) 해산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면서 "한국 측에 한·일 합의의 착실한 실시를 요구했다"고 했다.

니시무라 부장관은 "(한·일 양국 간 위안부) 합의는 외부장관끼리 협의를 거치고 그 직후 양국 정상이 확인해 한국 정부도 약속한 것"이라며 "정권이 바뀌더라도 책임있게 시행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했다. 이어 "합의의 착실한 이행은 일본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에 대한 책무"라고 했다.

아사히는 이날 오전 "화해·치유재단이 해산 등기 절차를 마무리하고 최근 공식 해산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 11월 재단을 해산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일본 정부의 동의 없이 해산 절차를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아사히는 재단 관계자를 인용해 "재단 해산 등기 신청이 접수된 것은 지난달 17일이며, 이달 3일 해산 완료 통지가 재단 측에 전달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니시무라 부장관은 "한국 측에서 ‘이번 (해산) 등기에 의해서 해산 수속이 완료된 것은 아니다’라는 설명을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