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비건 "文대통령 왜 그런 말 내뱉었나" 불만 토로

입력 2019.07.05 03:11 | 수정 2019.07.05 10:11

미 국무부의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지난달 30일 미 기자들에게 “문(Moon·문재인 대통령)이 대체 왜 그걸 내뱉었는지(blurted it out) 모르겠다”며 최근 문 대통령의 언론 인터뷰 발언에 불만을 토로했던 것으로 4일 알려졌다.

복수의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방한(訪韓)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는 국무부 장관 전용기에서 ‘오프더레코드’(비보도 전제)로 기자들에게 “미·북 3차 정상회담을 위한 ‘백채널(물밑 교섭)’은 전혀(never) 없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AP 등 세계 주요 통신사들과의 인터뷰에서 “(미·북) 양국 간에 3차 정상회담에 관한 대화가 이루어지고 있다. 하노이 회담으로 서로의 입장에 대한 이해가 선행된 상태의 물밑 대화”라고 밝혔는데, 미 당국자가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자국 기자들에게 털어놓은 것이다.

외교 소식통은 “비건 대표 말대로라면 미·북간 물밑 교섭이 전혀 없었다는 것인데, 문 대통령은 왜 있었다고 했는지 의문스럽다”면서 “교착 상태인 북핵 협상이 겉보기와 달리 실제로는 잘 되는 것처럼 포장하려고 그랬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문 대통령이 미·북 협상과 관련해 실무진으로부터 부정확한 보고를 받았을 수도 있다”고 했다. 이날 트럼프 행정부의 또 다른 고위 관리도 지난 2일 문재인 대통령이 “(미·북 판문점 회동은) 사실상 적대 관계 종식”이라고 한 것과 관련해 본지에 “미국 생각은 다르다. 적대 관계 종식을 위한 길의 시작일 뿐”이라고 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연합뉴스

비건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깜짝 판문점 미팅이 성사된 뒷이야기도 공개했다. 그는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댄 월시(백악관 부비서실장)에게 미·북 정상 만남 시도를 2주 내에 하는 게 나을지 24시간 내가 나을지’ 물었고, 토요일(지난달 29일) 아침엔 나를 깨워 해당 사안의 장단점을 상의한 뒤 대통령을 찾아갔다”며 “결국 대통령은 ‘24시간 내 김정은을 만난다’에 도박해(gambled), 그걸 따냈다(paid off)”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당시 트럼프 대통령에게 판문점 깜짝 회동 방안에 대해 “김정은은 (판문점까지) 차로 2시간 거리고, 대통령은 서울에서 헬기로 30분이면 갈 수 있는 데다, 최근 친서를 서로 주고받고 하는 등 여러 분위기로 봤을 때 실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 보고를 받고 나서 트위터로 김정은에 ‘판문점 미팅’ 제안을 했다는 것이다.

한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3일 밤 TV아사히 뉴스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과 G20 정상회의에서 만났다면 북·일 관계의 새 국면이 전개되지 않았을까’라는 질문에 “아마 그런 일은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유감스럽지만 지금 북한에 가장 영향력 있는 사람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트럼프 대통령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