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연승' 이강철 감독, 소방수 이대은 조퇴시키는 여유 [오!쎈 현장]

  • OSEN
입력 2019.07.04 16:51


"눈에 안 보이는게 나을 것 같아서…".

이강철 KT 감독은 4일 수원 삼성전을 앞두고 이대은을 비롯해 전유수, 라울 알칸타라, 김민수를 대전으로 보냈다. 이들은 팀 훈련이 끝난 뒤 먼저 대전으로 이동했다. 

선발 투수가 원정 경기를 앞두고 하루 일찍 이동하는 건 흔히 있는 일. 그러나 마무리 투수의 조퇴는 의외였다. 이강철 감독은 "이대은은 눈에 안 보이는 게 나을 것 같아서 전유수와 함께 보낸다"고 말했다. 

오른쪽 어깨 통증으로 재활 과정을 밟고 있는 김재윤 대신 뒷문 단속에 나선 이대은은 붙박이 소방수로 승격됐다.

이대은은 29일 광주 KIA전 이후 4경기 연속 마운드에 올라 1승 3세이브(평균 자책점 0.00)를 거두는 등 KT의 7연승 질주에 큰 공을 세웠다.

이강철 감독은 세이브 상황에 이대은 대신 정성곤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what@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