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북 美 관료가 '판문점 회동' 트럼프 친서 전달"...'즉석 만남' 아니었나?

입력 2019.07.01 11:10 | 수정 2019.07.01 13:19

30일 극적으로 이뤄진 ‘판문점 회동’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간 친서 교환을 통한 사전 물밑 접촉으로 진행됐을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1일 아사히신문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판문점에서 만남을 가진 것과 관련, "이번 정상회담은 전격적으로 개최됐지만 사실은 복선이 있었다"며 "미 정부 고위 관료가 일부러 평양을 방문해 (판문점 회동을 제안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고, 이를 통해 고위 인사 간 물밑 접촉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2019년 6월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판문점 경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위원장을 만나 잠시 북측으로 월경한 후 다시 남측으로 돌아오고 있다. /연합뉴스
2019년 6월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판문점 경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위원장을 만나 잠시 북측으로 월경한 후 다시 남측으로 돌아오고 있다. /연합뉴스
아사히는 두 정상의 친서 교환이 보통과는 다른 경로로 진행됐다고 했다. 2018년 6월 싱가포르에서 첫 미북 정상회담이 열린지 1년쯤 됐을 때 두 정상은 친서를 주고 받았다. 당시 북한은 미 국무부가 아니라 대통령을 직접 보좌하는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통해 편지를 전달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유엔 대표부가 아닌 미 정부 고위 관리를 평양에 직접 보내 답장을 전했다.

아사히는 한국의 북한 전문가를 인용, "어느 쪽이 먼저 제안했는지는 모르지만 예전부터 판문점 회담과 관련해 북미간 상호 접촉이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아사히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4월 남북 정상회담 때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손을 잡고 판문점 분계선을 넘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북한과의 판문점 회담을 구상했을 수 있다고 했다. 신문은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을 판문점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지시한 바 있다"며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판문점 회담을 구상했던 것 같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9일 북한에 판문점 회동을 제안하며 "오늘 아침에 생각한 것"이라며 언급했다. 김 위원장도 전날 판문점에서 "아침에 트럼프 대통령이 (만나고 싶다는) 의향을 표시하신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