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북 美 관료가 '판문점 회동' 트럼프 친서 전달"...'즉석 만남' 아니었나?

입력 2019.07.01 11:10 | 수정 2019.07.01 13:19

30일 극적으로 이뤄진 ‘판문점 회동’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간 친서 교환을 통한 사전 물밑 접촉으로 진행됐을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1일 아사히신문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판문점에서 만남을 가진 것과 관련, "이번 정상회담은 전격적으로 개최됐지만 사실은 복선이 있었다"며 "미 정부 고위 관료가 일부러 평양을 방문해 (판문점 회동을 제안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고, 이를 통해 고위 인사 간 물밑 접촉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2019년 6월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판문점 경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위원장을 만나 잠시 북측으로 월경한 후 다시 남측으로 돌아오고 있다. /연합뉴스
2019년 6월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판문점 경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위원장을 만나 잠시 북측으로 월경한 후 다시 남측으로 돌아오고 있다. /연합뉴스
아사히는 두 정상의 친서 교환이 보통과는 다른 경로로 진행됐다고 했다. 2018년 6월 싱가포르에서 첫 미북 정상회담이 열린지 1년쯤 됐을 때 두 정상은 친서를 주고 받았다. 당시 북한은 미 국무부가 아니라 대통령을 직접 보좌하는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통해 편지를 전달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유엔 대표부가 아닌 미 정부 고위 관리를 평양에 직접 보내 답장을 전했다.

아사히는 한국의 북한 전문가를 인용, "어느 쪽이 먼저 제안했는지는 모르지만 예전부터 판문점 회담과 관련해 북미간 상호 접촉이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아사히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4월 남북 정상회담 때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손을 잡고 판문점 분계선을 넘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북한과의 판문점 회담을 구상했을 수 있다고 했다. 신문은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을 판문점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지시한 바 있다"며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판문점 회담을 구상했던 것 같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9일 북한에 판문점 회동을 제안하며 "오늘 아침에 생각한 것"이라며 언급했다. 김 위원장도 전날 판문점에서 "아침에 트럼프 대통령이 (만나고 싶다는) 의향을 표시하신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북미 정상 판문점에서 만났다…"평화 위한 계기 돼야"
트럼프 "김정숙 여사, 굉장히 활기찬 면모" 양승식 기자
文대통령, 트럼프에 개성공단 보여주며 "경제·안보에 도움" 이민석 기자
하루전의 돌발 트윗… 비건, 靑만찬 빠지고 최선희측과 극비접촉 김경화 기자
靑, 중재자 역할 부활 기대… 北은 회동 직전까지 한국 비난 김명성 기자
민주당 "통일 희망 밝혀", 한국당 "북핵폐기 본질 중요" 원선우 기자
美대변인 멍들고 기자 넘어지고… 66분간 난리법석 '판문점 깜짝 회동' 안준용 기자
트럼프 초청받은 김정은 "평양 오시면 역사적일 것" 맞제안 김경화 기자
한미정상 DMZ 첫 동행, 군사분계선 25m 앞 오울렛 초소도 방문 양승식 기자
정전협정 66년만에… 美北정상, 군사분계선 넘나든 '번개 만남' 안준용 기자
남북미 정상 4분 환담… 文대통령, 미북 정상회담 때는 빠져 김명성 기자
판문점 동시에 뜬 '퍼스트 패밀리' 이방카·김여정 김형원 기자
준비안된 회담… 비핵화 논의 없이 실무협상 재개만 합의 이민석 기자
美언론 "트럼프의 도박… 새 단계의 쇼맨 본능" 정우상 기자
트럼프, 오사카 G20 폐막 회견에서 "美·日 안보조약 불평등" 도쿄=이하원 특파원
범여3당 "판문점 南·北·美 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이정표 될 세기의 만남" 유병훈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