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동시에 뜬 '퍼스트 패밀리' 이방카·김여정

조선일보
입력 2019.07.01 03:00

[판문점 美北정상회담]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은 30일 미·북 정상 회동이 있었던 시각 판문점에 함께 있었다. 두 사람이 조우했을 가능성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보좌관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 김 부부장은 국정 운영에 적지 않은 영향력을 행사하면서 '실세'로 불린다. 이 때문에 이날 미·북 회담에 양국의 '퍼스트 패밀리' 수행 여부에도 관심이 쏠렸다.

이날 이방카 보좌관은 미·북 정상이 환담한 자유의 집 2층 VIP실 안에서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다. 정상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이방카 보좌관은 판문점 시설을 둘러보기도 했다. 김여정도 이날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카메라에 잡혔다. 외교 관계자는 "두 사람이 한 화면에 잡히지는 않았지만 어떤 형태로든 판문점 부근에서 대면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날 만남을 기점으로 양국의 실세로 꼽히는 이방카 보좌관과 김여정이 향후 미·북 협상에 어떤 형태로든지 영향을 미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방카와 김여정의 회동 여부는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 당시에도 화제였다. 당시 두 사람이 각국 대표단에 포함되자, 외신들은 김여정을 가리켜 '북한의 이방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방카는 개막식, 김여정은 폐막식에 참석하면서 만남은 불발됐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북미 정상 판문점에서 만났다…"평화 위한 계기 돼야"
트럼프 "김정숙 여사, 굉장히 활기찬 면모" 양승식 기자
文대통령, 트럼프에 개성공단 보여주며 "경제·안보에 도움" 이민석 기자
하루전의 돌발 트윗… 비건, 靑만찬 빠지고 최선희측과 극비접촉 김경화 기자
靑, 중재자 역할 부활 기대… 北은 회동 직전까지 한국 비난 김명성 기자
민주당 "통일 희망 밝혀", 한국당 "북핵폐기 본질 중요" 원선우 기자
美대변인 멍들고 기자 넘어지고… 66분간 난리법석 '판문점 깜짝 회동' 안준용 기자
트럼프 초청받은 김정은 "평양 오시면 역사적일 것" 맞제안 김경화 기자
한미정상 DMZ 첫 동행, 군사분계선 25m 앞 오울렛 초소도 방문 양승식 기자
정전협정 66년만에… 美北정상, 군사분계선 넘나든 '번개 만남' 안준용 기자
남북미 정상 4분 환담… 文대통령, 미북 정상회담 때는 빠져 김명성 기자
준비안된 회담… 비핵화 논의 없이 실무협상 재개만 합의 이민석 기자
美언론 "트럼프의 도박… 새 단계의 쇼맨 본능" 정우상 기자
트럼프, 오사카 G20 폐막 회견에서 "美·日 안보조약 불평등" 도쿄=이하원 특파원
아사히신문 "美·北, 친서 통해 판문점 회동 전 물밑접촉" 이경민 기자
범여3당 "판문점 南·北·美 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이정표 될 세기의 만남" 유병훈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