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동시에 뜬 '퍼스트 패밀리' 이방카·김여정

조선일보
입력 2019.07.01 03:00

[판문점 美北정상회담]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은 30일 미·북 정상 회동이 있었던 시각 판문점에 함께 있었다. 두 사람이 조우했을 가능성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보좌관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 김 부부장은 국정 운영에 적지 않은 영향력을 행사하면서 '실세'로 불린다. 이 때문에 이날 미·북 회담에 양국의 '퍼스트 패밀리' 수행 여부에도 관심이 쏠렸다.

이날 이방카 보좌관은 미·북 정상이 환담한 자유의 집 2층 VIP실 안에서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다. 정상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이방카 보좌관은 판문점 시설을 둘러보기도 했다. 김여정도 이날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카메라에 잡혔다. 외교 관계자는 "두 사람이 한 화면에 잡히지는 않았지만 어떤 형태로든 판문점 부근에서 대면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날 만남을 기점으로 양국의 실세로 꼽히는 이방카 보좌관과 김여정이 향후 미·북 협상에 어떤 형태로든지 영향을 미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방카와 김여정의 회동 여부는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 당시에도 화제였다. 당시 두 사람이 각국 대표단에 포함되자, 외신들은 김여정을 가리켜 '북한의 이방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방카는 개막식, 김여정은 폐막식에 참석하면서 만남은 불발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