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숙 여사, 굉장히 활기찬 면모"⋯이례적 인사

입력 2019.06.30 12:07 | 수정 2019.06.30 12:41

환영 만찬 환대에 각별한 감사 인사 전해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에서 만찬장인 상춘재로 향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정숙 여사./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에서 만찬장인 상춘재로 향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정숙 여사./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에게 각별한 인사를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진행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가장 먼저 영부인에게 굉장히 큰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 "(전날 환영만찬에서) 영부인(김 여사)이 굉장히 활기찬 면모를 갖고 있고, 또 나라에 대한 사랑이 각별하다는 것을 이번에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김 여사는) 매우 훌륭한 여성"이라며 "나의 인사말을 영부인에게 꼭 전해달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발언 중반에도 "대통령과 영부인께서 저를 환대해 주신데 대해 감사의 말을 드린다"고 했다.

외국 정상이 정상회담에서 상대국 대통령과 영부인의 환대에 대해 감사인사를 하는 것은 으레 있는 일이지만 '활기찬 면모' '각별한 나라 사랑' 등의 표현을 사용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전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된 환영 만찬에서 김 여사의 환대에 강한 인상을 받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김 여사는 청와대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을 문 대통령과 함께 맞이했고, 녹지원을 걸을 때 트럼프 대통령을 밝은 모습으로 바라보며 환영했다. 김 여사는 상춘재로 이동하는 중 트럼프 대통령에게 "멜라니아 여사도 왔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방한에 멜라니아 여사는 동행하지 않았고 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이 함께 왔다.

김 여사는 환영만찬 때도 이방카 보좌관에게 "내일 중요한 일정이 있는데 잘 됐으면 좋겠다"고 인사를 했다. 이에 이방카 보좌관이 "오늘 저녁에 그것과 관련해 (트럼프)대통령이 업데이트해 줄 것이 있다고 했다"고 답하자, 김 여사는 "정말이요?"라며 반색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트럼프, 판문점서도 "北 소 미사일, 미사일로 안본다" 윤희훈 기자
외신도 美北 만남 대서특필…"현직 대통령 최초로 北영토 밟아…엄청난 진전" 이경민 기자
트럼프 간담회에 구광모 회장 대신 권영수 부회장 참석한 이유는 한동희 기자
삼성·SK·LG·롯데 등 美 투자 속도…"기업친화적 환경·경기 개선 영향" 한동희 기자
트럼프, 현직 美대통령 최초로 북한 땅 밟을 듯...김정은과 회동 가능성 박정엽 기자
남북미 8분 만남, 미북 53분 3차정상회담… 한미정상, 金 배웅 윤희훈 기자
트럼프·김정은 DMZ 깜짝회동… 시작은 친서였다 윤희훈 기자
"DMZ 북측 지역 관광 일시 중단"…김정은 등장하나 이경민 기자
트럼프 만난 손경식 CJ 회장, “미국에 10억 달러 투자하겠다” 김은영 기자
文 "정전 66년만에 DMZ서 미북 정상 만난다" 트럼프 "3차정상회담 여부, 金 만나면 알게될 것" 박정엽 기자
이번에도 '그랜드 하얏트' 선택한 트럼프… 선호 이유 있다 김은영 기자
트럼프 지나가자 "한국전쟁 끝내라" "환영한다" 찬반집회 김우영 기자
이방카, DMZ 동행 여부에 "나도 초대받는다면 기꺼이" 이경민 기자
트럼프 "3.6조 약속 신동빈 감사"… 이재용·정의선 일으켜세우기도 한동희 기자
文대통령, 전용 헬기로 DMZ 출발… 트럼프 이동 위해 용산기지로 윤희훈 기자
트럼프, 오전 11시 文과 정상회담...오후1시 공동기자회견 후 DMZ로 윤희훈 기자
재계 총수들, 트럼프 숙소 집결… 간담회 시간 앞당겨졌다 한동희 기자
文-트럼프 DMZ 같이갈듯… 남북미 함께 만나나 윤희훈 기자
'DMZ 회동' 전격 제안한 트럼프, 美대선용 이벤트 효과 노리나 김명지 기자
'DMZ 회동' 美제안 5시간만에 北최선희 "흥미롭다" 화답...南·北·美 3자 회동 성사되나 김명지 기자
트럼프 "2~3주내 북핵협상 시작, 포괄합의 목표" 윤희훈 기자
3차 미북회담, 엇갈린 외신들… "관계 제자리"vs"잘 꾸민 촬영기회" 김민우 기자
G20·한미정상회담·판문점 회동 강행군...文대통령, 내일 연가 박정엽 기자
지켜보고 대기하고… 사상 첫 판문점 미북 정상회담서 '조연' 자처한 文대통령 박정엽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