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최선희, 트럼프 DMZ회동 제안에 "매우 흥미로운 제안"

입력 2019.06.29 13:48 | 수정 2019.06.29 14:01

"북미 수뇌상봉, 성사 시 양국 관계 진전에 의미 있는 계기"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29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만남 제안과 관련, 공식 제의를 받지 못했으나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밝혔다. 최선희의 이 발언에 따라 30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DMZ 만남이 성사될지 주목된다.

북한 최선희(왼쪽)가 지난 3월 1일 새벽(현지시간) 제2차 미북정상회담 북측 대표단 숙소인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호텔에서 전날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의 2차 정상회담이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결렬된 것과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북한 최선희(왼쪽)가 지난 3월 1일 새벽(현지시간) 제2차 미북정상회담 북측 대표단 숙소인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호텔에서 전날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의 2차 정상회담이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결렬된 것과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최선희는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오늘 아침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6월 29일부터 30일까지 남조선을 방문하는 기회에 비무장지대에서 국무위원회 위원장동지와 만나 인사를 나누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보지만 우리는 이와 관련한 공식 제기를 받지 못하였다"고 했다. 이어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대로 분단의 선에서 조·미(북·미) 수뇌 상봉이 성사된다면 두 수뇌분들 사이에 존재하고 있는 친분 관계를 더욱 깊이하고 양국 관계 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특히 최가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에 담화 형식을 빌어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밝힘에 따라 김정은이 전격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제안에 응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G20 정상회의가 열린 일본 오사카에서 트위터를 통해 방한 일정을 알리면서 "만약 내가 한국에 있는 동안 북한 김정은이 이 트위터를 본다면, 그와 DMZ에서 만나 손을 잡고 ‘안녕’이라고 인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인텍스 오사카에서 G20 정상회의 세션3에 참석하는 길에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내 트윗을 보셨나"라며 "함께 노력해보자"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이날 오후 방한해 30일 DMZ를 찾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