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文대통령 만나 "내 트윗 봤나, 함께 노력해보자"

입력 2019.06.29 10:43 | 수정 2019.06.29 12:40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중인 한·미 정상이 29일 만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방한(訪韓) 기간 비무장지대(DMZ)에서 김정은을 만나고 싶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나눴다. 이날 오후 1박2일 일정으로 방한하는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에 '김정은을 DMZ에서 만나 인사할 수 있을 것'이란 취지의 글을 남겼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 정상 라운지에서 G20 정상회의 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는 G20 정상회의 전 라운지에서 있는 문 대통령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다가와 '내 트윗 보셨습니까?' 라고 묻고, '함께 노력해봅시다'라며 엄지 손가락을 들어 보였다고 전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 정상 라운지에서 G20 정상회의 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는 G20 정상회의 전 라운지에서 있는 문 대통령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다가와 "내 트윗 보셨습니까?" 라고 묻고, "함께 노력해봅시다"라며 엄지 손가락을 들어 보였다고 전했다./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세션3에 참석하는 길에 문 대통령을 만나 "내 트윗을 보셨나"라고 물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네. 봤다"라고 답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함께 노력해보자"라고 말하고 엄지손가락을 세워보였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이날 오후 방한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을 만나기에 앞서 이날 오전 트위터를 통해 방한 일정을 알리면서 "몇 개의 중요한 미팅들과 중국 시진핑 주석과의 미팅을 끝내고 나면 문재인 대통령과의 미팅을 위해 일본을 떠나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며 "만약 내가 한국에 있는 동안 북한 김정은이 이 트위터를 본다면, 그와 DMZ에서 만나 손을 잡고 ‘안녕’이라고 인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G20 참석차 미국을 떠나기 직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는 방한 중 김정은과 만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을 만날 수 있다는 의향을 보이면서, 만남이 성사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AP통신과 로이터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에게 만남을 제의한 것과 관련해 "우리(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가 DMZ에 있을 것이고, 그저 한번 떠 본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어디에 있는지 모르겠다. 그는 현재 북한에 없을지도 모른다"며 "그와 만나게 된다면, 우리는 2분정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그게 우리가 할 수 있는 전부이지만, 그것도 좋다"라고 했다.

청와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메시지에 대해 "확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북미간 대화가 이뤄지길 바라는 우리의 기존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 30분쯤 일본 오사카를 떠나 오후 7시쯤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 이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찬할 예정이다. 30일에는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이후 DMZ를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