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DMZ서 김정은 만나 악수하고 싶다"

입력 2019.06.29 08:23 | 수정 2019.06.29 10:2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방문 기간 중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고 싶다는 뜻을 29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방한해 30일 DMZ를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트위터 캡처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고 있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몇 개의 중요한 미팅들과 중국 시진핑 주석과의 미팅을 끝내고 나면 문재인 대통령과의 미팅을 위해 일본을 떠나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라며 "만약 내가 한국에 있는 동안 북한 김정은이 이 트위터를 본다면, 그와 DMZ에서 만나 손을 잡고 ‘안녕’이라고 인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미국을 떠나기 직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방한 중 김정은과 만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을 만날 수 있다는 의향을 보이면서, 만남이 성사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일각에선 미·북 사이에 양측 정상 만남을 위한 모종의 협의가 진행 중인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오사카에서 문재인 대통령 동행 취재단에 "(트럼프·김정은 만남과 관련해) 현재 확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북·미 간 대화가 이뤄지길 바라는 우리의 기존 입장에는 변함없다"고 말했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오후 7시쯤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한 뒤 서울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찬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30일에는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DMZ를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