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박물관'된 생가에서 '태양의 후예' 전시물 사라져

입력 2019.06.28 14:33

채널A 화면 캡처
채널A 화면 캡처
배우 송중기와 송혜교의 이혼 발표 후 송중기의 생가가 주목받고 있다.

지난 27일 송송커플의 이혼소식이 전해진 이후 송중기의 생가에서 드라마 ‘태양의 후예’와 관련된 전시물 및 사진이 없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송중기와 송혜교가 '태양의 후예'를 통해 만나 부부의 연으로 이어졌던 만큼 송중기 생가를 관리해왔던 송중기 아버지가 사진을 치운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대전 세정골에 위치한 송중기 생가는 2017년부터 송중기 박물관으로 꾸며져 대중에 개방됐다. 송중기 본가 외부엔 실제 크기의 입간판 사진들이 있고 내부엔 송중기의 성장 과정을 담은 전시물들로 꾸며졌다.

특히, 송중기가 송혜교와 결혼 발표를 했던 2017년 7월 이후 국내는 물론 해외 각국에서 팬들이 몰려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