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不和하면 망한다, 백범 선생 말씀 되새길 때"

조선일보
입력 2019.06.27 03:00

김구 선생 70주기 추모식
김형오 前 의장 등 400명 참석

"불화(不和)하면 망한다는 말씀, 죽비처럼 어깨 내리칩니다."

백범 김구(1876~1949) 선생 서거 70주기인 26일 서울 용산 백범김구기념관에서 백범김구선생기념사업협회 주최로 70주기 추모식이 열렸다. 백범김구선생기념사업협회 회장인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추모사에서 백범의 저서 '나의 소원' 중 "집안이 불화하면 망하고, 나라 안이 갈려서 싸우면 망한다"는 구절을 언급했다.

26일 오전 '백범 김구 선생 제70주기 추모식'에서 유가족들이 백범 선생의 영정 앞에 헌화하고 있다.
26일 오전 '백범 김구 선생 제70주기 추모식'에서 유가족들이 백범 선생의 영정 앞에 헌화하고 있다. /김지호 기자
김 전 의장은 "떠나신 지 70년을 맞는 오늘 이 시점에도 우리 내부 갈등과 대립은 여전히 끝나지 않았다"며 "세계는 엄청난 속도로 달려나가고 있는데 우리는 아직도 지난 시대의 원망과 회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우리가 화합과 협력은커녕 서로 갈려서 싸운다면 김구 선생을 비롯한 선열들을 무슨 낯으로 보겠느냐"고 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추모사에서 "백범 선생께서는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를 통해 소망하는 나라는 군사 대국도 경제 대국도 아닌 문화 대국이라고 하셨다"며 "지금 대한민국은 군사 강국은 물론이며 영화와 대중음악 등 한류 문화가 전 세계를 휩쓰는 문화 대국이 되었다"고 했다. 문 의장은 "안타깝게도 우리에게는 국민 통합이라는 과제가 남아 있다. 민족 단결을 통한 조국의 통일이라는 과제가 남아있다"며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키고 민족이 하나가 되는 그날을 앞당겨야 하겠다"고 했다.

이날 백범김구선생기념사업협회는 김구 선생 서거 70주기와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출간한 책 '백범의 길, 임시정부 중국 노정을 밟다'를 김구 선생 영전에 헌정했다. 김 전 의장과 책의 필자인 심지연·김주용·이신철·은정태 교수가 직접 책을 영전에 올렸다. '백범의 길'은 한·중 역사학자와 전문가 11명이 임정의 항일 이동 경로를 답사하며 집필한 책이다.

추모식에선 인공지능을 이용해 '나의 소원'의 한 부분을 생전 김구 선생의 목소리로 재현한 메시지가 약 1분 동안 낭독됐다. 추모식에는 유족을 비롯해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 김원웅 광복회장, 민갑룡 경찰청장,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