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채무논란 사과→"몰카·성희롱 의혹은 사실무근"

입력 2019.06.26 13:28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채무 불이행 논란에 휩싸인 개그맨 이승윤의 매니저 강현석이 뒤이어 불거진 몰래카메라 의혹에 대해선 부인했다.
26일 이승윤의 소속사 마이크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당사 소속 매니저 강현석의 성희롱 및 몰래카메라 관련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강현석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그런 일은 한 적이 없다며 완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확인되지 않은 루머가 확산되고 있는 것 같다"며 당혹감을 드러냈다.
앞서 강현석은 채무 불이행 논란에 휩싸였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 출연 중인 매니저 K씨가 지난 2014년 말과 2015년에 두 차례에 걸쳐 자신에게 60만원 정도를 빌려놓고 약속한 날짜가 지났음에도 수 차례에 걸쳐 기한을 미루며 돈을 갚지 않았다고 폭로하는 한 네티즌의 글이 게재됐다. K씨는 전화를 차단하고 연락을 끊는 등의 행동을 보였고, 결국 이 네티즌이 소송을 걸고 K씨의 부모를 만나는 등의 과정을 거친 뒤에야 돈을 받았으나 K씨는 사과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해당 폭로 글을 두고 이승윤 매니저인 강현석이라는 추측이 이어졌는데, 이후 강현석이 직접 사과글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강현석은 "2019년 06월 25일에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관계 관련내용은 사실이다. 글의 내용과 같이 채무관계는 당시 해결하였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저의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고 채무관계가 해결된 이후에도 진심으로 당사자분에게 사과를 드리지 않았다"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며 "해당 글을 수 십번 이상 읽어보며 당시 당사자분께서 얼마나 많은 상처와 피해를 받으셨을지 다시 한번 깨닫고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다. 현재 당사자분과 통화를 한 상태이고 늦은 시간에 직접 만나 뵙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먼저 부족하지만 유선상으로 사과를 드렸고 추후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번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이다"고 공식 사과했다.
그런데 이후 강현석에게 또 다른 의혹이 제기됐다. 한 네티즌이 댓글을 통해 강현석이 교제 중인 여성의 상의를 탈의한 뒷모습이 찍힌 사진을 보냈고, 성희롱을 했다고 주장한 것. 하지만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성희롱, 몰카 의혹은 사실 무근이다"라고 해명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