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광희→이승윤 매니저, 논란의 연속…'전참시' 매니저 콘셉트 한계왔나

입력 2019.06.26 09:28

사진캡처=MBC
사진캡처=MBC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잊을만하면 터져나온다. MBC '전지적참견시점'(이하 전참시)의 매니저 논란 말이다.
사진캡처=MBC
사진캡처=MBC
이번엔 이승윤 매니저다. 25일 한 네티즌은 '''전참시'에 출연중인 이승윤의 매니저 K씨가 2014년과 2015년 두 차례에 걸쳐 신용카드 대금을 이유로 60만원 가량을 빌렸고, 약속한 날짜가 지난 뒤에도 수차례 기한을 미루며 돈을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계속 전화를 걸자 차단하는 등 적반하장 태도를 보였고, 부모를 만나고 소송을 거는 등 힘든 과정 끝에 돈을 받았지만 사과는 받지 못했다. 그럼에도 최근 K씨가 방송에 훈훈한 매니저로 출연하고 있다'며 '진심어린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이승윤의 매니저 강현석은 26일 해당 폭로글의 당사자가 자신임을 인정하며 "채무관계는 해결했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저의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다.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지 않았다"면서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다. 어려서 짧은 생각으로 한 행동이라기엔 너무 많은 피해를 드렸다"고 강조했다.
강현석은 "제 행동에 대하여 변명할 수 없다. 늦은 시간에 직접 만나뵙기 어려워 부족하지만 유선상으로 사과드렸다. 추후 직접 만나 뵙고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것"이라며 "다시한번 깊이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전참시' 매니저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광희는 전역 후 '전참시'로 복귀했지만 새 매니저 유모 씨가 문제였다. 첫 방송이 나가자마자 '일진설'이 나오면서 증언들이 속출했다. 그가 경기도 의정부의 한 중학교 출신이라는 사실이 확인되며 사태는 일파만파로 커졌고 처음에는 "일진이 아니었다"고 반박하던 광희의 소속사 측도 결국 "유 매니저가 본인 입장 때문에 또 다른 상처가 된 분들께 너무 죄송하고 광희 씨와 많은 분께 더 큰 피해를 주기 전에 퇴사를 결정했다. 기회가 된다면 어린 시절 본인에게 상처를 입은 분들을 직접 만나 사과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하며 사건은 일단락됐다.
배우 이청아의 매니저는 '배려'로 인해 때아닌 구설수에 올랐다. 차량의 온도와 습도를 미리 조절해주는 등 배우에 대한 배려가 마치 '갑질'하는 것처럼 오도돼 선의로 출연한 배우와 매니저를 난처하게 만들었다.
논란은 아니었지만 훈훈한 이미지로 호평받던 박성과의 매니저 임송은 일반인으로서 과도하게 주목받는 것을 부담스러워하며 소속사를 퇴사하고 자연스럽게 방송에서도 하차했다.
이쯤되면 매니저라는, 유명인이 아닌 일반인이 리얼 관찰예능에 출연하는 것이 옳으냐는 문제를 고민해볼 수밖에 없다. '전참시'의 기획의도는 '당신의 인생에 참견해드립니다'라는 모토로 매니저들의 거침없는 제보로 공개되는 스타들의 리얼 일상과 다양한 '참견 고수'들의 시시콜콜한 참견이다. 하지만 방송은 스타들의 리얼 일상보다는 매니저와 스타의 '케미'가 프로그램의 콘셉트로 자리잡았고 결국 매니저에 대한 관심이 더 높아지는 역기능이 발생하고 있다.
그렇다고 매니저들의 사생활을 모두 검증하고 출연시키는 것은 물리적으로 불가능에 가깝다. 한 방송 제작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검증하고 프로그램을 만들어도 뜻하지 않은 곳에서 논란이 터져나오는 경우가 많다. 요즘처럼 '논란'이 '논란'을 만드는 시대에 일반인의 관찰예능 콘셉트는 시한폭탄을 안고 가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물론 이영자 매니저나 박성광 매니저처럼 훈훈한 모습을 보여주는 이들도 있다. 하지만 매니저들에 대한 논란이 지속적으로 이어지면서 콘셉트에 대해 고민해봐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