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윤 소속사, 매니저 강현석 채무 논란 사과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전문]

  • OSEN
입력 2019.06.26 07:36


코미디언 이승윤의 소속사가 매니저 강현석 씨의 과거 채무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이승윤의 소속사 마이크엔터테인먼트(이하 마이크)는 26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매니저 강현석 씨의 최근 논란에 관한 사과문을 공표했다. 

먼저 마이크 측은 "소속 매니저 강현석 씨가 5년 전 지인에게 약 60만 원의 금액을 빌리고 갚는 과정에서 적절하지 못한 태도로 지인의 마음에 상처를 입힌 내용이 한 게시판에서 피해 당사자를 통해 밝혀졌다"며 현재 파문이 일고 있는 논란이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이어 "이를 접하고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께 먼저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또한 "강현석 씨는 해당 내용에 대해 인정하고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피해 당사자에게 직접 만나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고자 한다"며 "무엇보다 오랜 시간 불편함을 느꼈을 당사자의 마음이 풀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마이크엔터테인먼트는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한번 더 사죄를 표했다.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현재 유명 프로그램에 나오는 연예인 매니저에 대해 얘기하려 한다'는 제목의 글이 화제를 모았다. 글쓴이는 과거 신용카드 대금이 필요하다는 강현석 씨에게 두 차례에 걸쳐 65만 원을 빌려줬으나, 강현석 씨가 수차례에 걸쳐 기한을 미루며 채무 변제를 미뤄 소송까지 걸었고 그의 부모를 만난 뒤에야 돈을 받을 수 있었다고 폭로했다. 특히 글쓴이는 강현석 씨가 끝까지 자신에게 연락하지 않았고 우연히 마주쳤을 때도 자신을 모른 척했다며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했다. 

강현석 씨는 이승윤과 함께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 출연 중이다. 특히 그는 호감형 외모와 이승윤을 섬세하게 챙기는 모습으로 '전참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에 방송과 다른 모습의 과거가 폭로되며 충격과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다음은 마이크 측이 공표한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씨 채무 논란에 관한 사과문 전문이다. 

소속 매니저 강현석 씨가 5년 전 지인에게 약 60만 원의 금액을 빌리고 갚는 과정에서 적절하지 못한 태도로 지인의 마음에 상처를 입힌 내용이 한 게시판에서 피해 당사자를 통해 밝혀졌습니다. 이를 접하고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께 먼저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강현석 씨는 해당 내용에 대해 인정하고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피해 당사자에게 직접 만나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고자 합니다. 무엇보다 오랜 시간 불편함을 느꼈을 당사자의 마음이 풀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마이크엔터테인먼트 임직원 일동.

/ monamie@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