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장관 조국 검토… 총리도 교체 가능성

조선일보
입력 2019.06.26 01:49

靑, 이르면 내달 개각 추진… 후임 민정수석 신현수 유력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다음 달 이낙연 국무총리와 법무장관을 포함한 대폭 개각을 추진 중인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청와대는 차기 법무장관으로 조국 민정수석을 염두에 두고 검증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경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에 이어 검찰에 대한 청와대의 직할 지휘 논란이 불거질 것으로 전망된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조선일보DB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조선일보DB

여권 관계자는 이날 "조 수석이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검토되고 있다"면서 "조 수석을 포함한 여러 후보에 대한 평판 수집과 검증이 진행되고 있다"고 했다. 조 수석 후임 민정수석에는 신현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9월 정기국회 이전에 국무총리를 포함해 법무부·교육부·농림축산식품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여성가족부 등에 대한 대폭 개각이 이뤄질 수 있다"고 했다. 차기 총리에는 김진표 전 경제부총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거론되는 가운데 영남 출신 인사도 총리 후보로 추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리가 교체될 경우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함께 바뀔 수도 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에 이어 경제 라인이 전면 교체되는 상황이 올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조 수석의 법무부 장관 기용 가능성에 대해 야권은 "내부 인사를 돌려 쓰는 '회전문 인사'"라고 반발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지난 21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을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임명하자 "새로운 인물을 찾기보다는 쓰는 사람만 쓴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취임 2주년 특집 대담에서 "민정수석의 책무는 인사 검증뿐만 아니라 권력기관 개혁"이라면서 "그런 작업까지 성공적으로 마쳐주길 바란다"고 했었다. 여권에선 다음 달엔 법무장관 등 일부 장관만 교체하고 총리는 정기국회 이후 교체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