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올해 첫 장맛비…새벽 제주 시작으로 밤에 전국 확대

입력 2019.06.25 20:25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26일 전국적으로 장맛비가 내릴 전망이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3시 기준으로 장마전선은 대만 부근에서 일본 남쪽 해상까지 북위 30도 부근에서 동서로 길게 위치해 현재 한반도를 향해 느리게 북상하고 있다.

장마. /연합뉴스
장마. /연합뉴스
기상청은 "앞으로 장마전선이 26일 오전에 남해안, 밤에 남부지방에 위치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26일 새벽 제주도에 비가 시작돼 오전에 남부지방으로 확대되겠고, 밤에는 중부지방에도 장맛비가 시작되겠다"고 예보했다.

이후 장마전선이 일본 남부로 이동하면서 27일 오후에 서쪽 지방을 시작으로 밤에는 전국적으로 비가 그치겠다. 26일 새벽부터 27일 밤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이 20~60㎜를 기록할 전망이다. 많은 곳에는 80㎜ 이상의 폭우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중부 등 그 밖의 지방에는 10~40㎜의 비가 내리겠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26일 낮에 제주도, 저녁에 경남 남해·산청·하동 지역을 대상으로 호우 예비특보를 발령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26일부터 27일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에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겠고,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는 동안 총 8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으니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27일 오후 비가 그쳤다가 주말인 29∼30일에는 중국 중부에서 활성화한 장마전선이 다시 한반도로 접근하면서 전국에 또 장맛비가 내릴 전망이다. 이후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7월 초 장마전선이 남하와 북상을 반복하면서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한편 기상청은 지난주 발표에서는 제주도와 남해안은 26∼27일, 중부지방은 7월 초 장맛비가 시작할 것으로 봤지만, 추가 분석을 거쳐 이날 수정된 예보를 내놓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