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지명 이후 세번째...김호철 대구고검장 사의표명

입력 2019.06.25 16:55

김호철(52·사법연수원 20기·사진) 대구고검장이 25일 사의를 표명했다.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검찰 고위간부가 사의를 표명한 것은 이번이 3번째다.

김 고검장은 이날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사의를 밝히며 "25년여 간의 검찰 생활을 마무리하려 한다"고 했다. 그는 "지금 검찰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구성원들이 마음을 모아 역경을 헤쳐 온 우리 검찰의 저력을 알기에 지금의 어려움도 잘 극복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며 "어려운 때일수록 검찰 구성원으로서의 긍지와 자부심을 바탕으로 일치단결해 나라와 조직을 위해 헌신해주셨으면 한다"고 적었다. 김 고검장은 이어 "검찰 조직을 떠나더라도 항상 감사하는 마음으로 검찰과 검찰가족 여러분들을 성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대 법대 출신으로 1994년 서울지검에서 검사생활을 시작한 김 고검장은 법무부 형사법제과장, 대검 범죄정보2담당관, 대구고검 차장검사 등을 지냈다. 이후 춘천지검장과 광주고검장을 역임하고 작년 6월부터 대구고검장으로 근무했다.

윤 후보자 지명 이후 송인택(56·21기) 울산지검장을 시작으로 봉욱(54·19기) 대검 차장에 이어 김 고검장까지 모두 3명이 사의를 표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