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호르무즈 해협서 각국은 알아서 자국 유조선 보호해라”

입력 2019.06.24 23:40

국제 주요 원유 수송로인 호르무즈 해협에서 미국과 이란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 해역에서 각국이 자국의 유조선을 따로 보호해야 한다고 24일(현지 시각)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중국은 석유의 91%를 그 해협(호르무즈 해협)에서 얻고 일본은 62%, 다른 여러 나라도 마찬가지"라며 "그러면 왜 우리는 다른 나라의 선로를 보상 없이 (오랫동안) 보호하고 있는가. 이들 모든 국가는 항상 위험한 여정이었던 곳(호르무즈 해협)에서 자국 선박을 보호해야 한다"고 적었다. 호르무즈 해협에서 미국 외에 다른 나라들도 각자 자국 유조선을 보호하라고 지적한 것이다.

그는 다른 트위터 글에서도 "미국이 이제 막 세계 어느 곳에서도 가장 큰 에너지 생산국이 됐다는 점에서 우리는 거기(호르무즈 해협)에 있을 필요조차 없다"고 했다. 또 핵무기 보유와 더 이상의 테러 지원은 안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근 호르무즈 해협 부근의 오만해에서 유조선 피격 사건이 두 차례 발생한 데 이어 미군 무인기(드론)가 이란군에 격추되면서 미국과 이란의 군사적 긴장이 크게 고조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