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친서받은 김정은 "훌륭한 내용… 심중히 생각"

입력 2019.06.23 09:13 | 수정 2019.06.23 09:52

北통신, '트럼프 發 친서' 공개… 金, "정치적 판단·용기에 사의"
협상 재개 계기될지 주목

조선중앙통신은 23일 "김정은 동지께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어 왔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어보시고 훌륭한 내용이 담겨있다고 하시면서 만족을 표시하셨다"고 밝혔다. 트럼프 미 대통령이 최근 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편지를 공개하며 "아름다운 친서"라고 한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답신 성격의 친서를 보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에 따라 북미 협상이 교착된 가운데 양측의 협상 재개 계기가 마련될 가능성이 주목된다.

 조선중앙통신이 23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집무실로 보이는 공간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모습.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이 23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집무실로 보이는 공간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모습. /연합뉴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면서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통신 홈페이지에는 김 위원장이 진지한 표정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사진도 공개됐다.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온 시점과 친서의 구체적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시사주간지 타임과 지난 17일(현지시간) 인터뷰를 하면서 김 위원장의 친서를 꺼내 "생일축하 편지"라고 했다. 또 "매우 따뜻하고 매우 멋진 친서"라고도 했다.

한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20∼21일 방북해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중 정상회담과 한중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다. 그 직후에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