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검찰이 문제 삼은 '보안자료' 공청회서 이미 공개된 내용"

입력 2019.06.19 21:11 | 수정 2019.06.19 21:25

무소속 손혜원 의원/연합뉴스
무소속 손혜원 의원/연합뉴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기소된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19일 검찰이 자신에 대한 공소장에 언급한 '보안자료'는 주민 공청회에서 이미 공개된 자료로 확인됐다고 반박했다.

손 의원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검찰이 보안자료로 지칭한 문서는 총 4쪽으로, 지난 2017년 5월 18일 목포시와 의원실 회의에서 목포시가 가지고 온 문서"라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 자료는 일주일 전인 5월 11일 주민 공청회에서 '목포시 도시재생전략 계획(안)'이라는 제목으로 목포시민 등 50여명에게 공개됐던 자료의 일부분을 발췌한 것에 불과하다"고 했다.

지난 18일 검찰은 손 의원이 목포시청 관계자로부터 도시재생 사업계획이 담긴 보안자료를 취득해 이를 토대로 사업 구역에 포함된 부동산을 매입했다고 공소장에 기재했다. 그러나 손 의원은 "검찰이 얘기한 보안자료 중 공청회에서 발표되지 않은 내용은 단 하나도 없다"며 "검찰이 보안자료를 통한 기밀 획득을 핵심 혐의로 봤지만 이는 나를 기소하기 위한 억지 논리임이 명백히 드러났다"고 했다.

손 의원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도 검찰 수사 결과에 대해 "황당하다"고 했다. 그는 향후 재판 과정에서 의혹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전 재산을 기부하고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하면서 "재판이 오래가면 그때는 이미 국회의원도 끝났을 것 같아서 좀 아쉽긴 하다. (의원직을) 던져야 하는데…"라고 했다.

그는 "검찰이 얘기하는 보안자료가 2017년 5월 18일 자인데 제가 조카 손소영에게 목포에 집을 사게 한 것은 그 이전인 3월, 4월이었다"라면서 "'보안문서'는 글씨가 작아 보이지도 않는다. 정확히 보지도 못했다. (내용도 모두 알려진 것이라) '보안문서'라고 한 것 자체가 검찰의 큰 실수"라고 했다.

손 의원은 또 창성장 등 목포 부동산을 통해 이득을 취한 적이 없고, 목포 도시재생사업과 관련해 국토교통부 등에 압력을 넣은 일 등이 전혀 없다며 "검찰이 무리한 것으로 기소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러나 앞으로 좀 나아가는 것 같아 다행"이라며 "그동안 언론들이 야당과 함께 제가 문화재청을 압박해 목포 구도심을 등록문화재로 만들어 투기했다고 했는데, 검찰에서는 제가 문화재청과 전혀 연관이 없다고 밝혔다. 국립중앙박물관, 인사청탁, 유물구입 강요 등도 아무 의혹이 없다고 검찰이 해소했다"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다음 타깃은 피우진?… '손혜원 父 서훈 의혹' 아직 남았다 양승식 기자
손혜원 파문… 與는 침묵, 野는 "국정조사" 최연진 기자
"손혜원, 목포 개발정보 받아 21채 사게 했다" 곽래건 기자
"목포 발전 위한다고? 뻔한 거짓부렁… 손혜원 그럴 줄 알았당께" 목포=조홍복 기자
[사설] 손혜원 사건 검찰 수사 '줄타기' 보는 듯
손혜원 "개발정보 담긴 보안문서 읽지도 않아… 부실 수사" 유병훈 기자
검찰 "우리도 국회의원이 오라면 간다… 孫 직권남용 무혐의" 박현익 기자
"손혜원 문제없다"던 與… "당 입장없다, 같은 당 아닌 분" 유병훈 기자
"검찰서 밝혀지면 의원직 놓겠다"던 손혜원…이제는 "재판서 밝혀지면..." 유병훈 기자
손혜원에 맹공당해 "떨고있다"던 박지원… "재판서 밝혀지길" 김민우 기자
野 "기고만장하던 손혜원, 약속대로 의원직 사퇴하라" 김명지 기자
손혜원 "검찰 수사 결과 억지스러워...재판 통해 진실 밝힐 것" 유병훈 기자
황교안 "손혜원 투기 수사, 끝났다고 생각 안해" 김명지 기자
"손혜원, 市보안자료 빼내 14억 목포 부동산 사들이게해" 검찰, 5개월만에 재판 넘긴다 오경묵 기자
검찰 "손혜원, 건물 21채 공무상 비밀 이용해 사들였다" 오경묵 기자
도시재생 보안자료 샜는데…국토부는 “감독 강화” 방침만 세종=김수현 기자
"도박사가 심리전 하는 듯"… 손혜원 '말말말' 분석해 보니 박현익 기자
"손혜원 회사, 국가 행사 엠블럼 무단 사용"… 검찰 수사 최지희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