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손혜원 사건, 권력실세의 신종 투기⋯청문회·국정조사해야"

입력 2019.06.19 10:02 | 수정 2019.06.19 10:07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9일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기소된 무소속 손혜원 의원에 대한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검찰은 전날 손 의원이 목포시청의 비공개 보안 자료를 미리 입수해 14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매입한 혐의가 있다고 발표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손 의원은 사건이 최초 보도됐을 당시 검찰 조사로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공언했다"며 "그런데 어제는 검찰 수사가 부실하다며 재판에서 확정되면 전 재산을 기부하겠다고 말을 바꿨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앞에 사과하는 대신 허언으로 국민을 우롱한 것"이라며 "뻔뻔스러운 태도가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손 의원은 전날 검찰 발표에 대해 "다소 억지스러운 검찰 수사 결과 발표를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또 "국민이 바라는 것은 재산 기부가 아니라 정당한 죄값을 치르는 것"이라며 "유죄가 확정되면 재산을 기부할 필요 없이 처벌을 받으면 된다"고 했다. 그는 "손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영부인(김정숙 여사)의 측근이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였던 점을 이용해 문화재청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도 받았다"며 "이번 사건은 문재인 정부 권력 실세의 신종 부동산 투기 사건으로 불려도 이상할 것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 차원에서 진상조사가 불가피하다"며 "흐지부지됐던 손혜원 청문회와 국정조사를 다시 추진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문서 난 안 봤다, 보좌관은 봤다' 孫의 12장 황당 반박문 이동휘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