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송가인, '미슐랭→용돈' 풀코스 '효녀의 맛' [SC리뷰]

입력 2019.06.19 09:11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가수 송가인이 어머니를 위한 '孝 데이트'로 감동을 안겼다.
지난 18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송가인이 평상시 나들이도 한 번 못 해본 어머니 송순단을 위한 '孝 데이트'에 나섰다.
이날 송가인은 "엄마와 데이트는 처음이다. 이제까지 살면서 그럴 여유도 시간도 없었다. 서울 오셨으니 호강 시켜드리고 싶다"라며, 어머니를 맛, 가격, 서비스 등을 바탕으로 엄선해서 별점을 부여하는 미슐랭 레스토랑으로 모셨다. 하지만 첫 코스부터 예술작품 같은 요리와 이어지는 매니저의 생소한 설명에 '송송 모녀'는 당황했고, 너무도 작은 양의 요리에 놀라고 말았다.
이에 어머니는 "뭘 이런 걸 밥이라고 먹냐", "밥값이 비쌀까봐 가슴이 두근두근 하다"고 걱정했고, 송가인은 "김치나 먹었으면 좋겠다"라며 구수한 사투리로 맞장구 치며 어머니를 안심시켰다. 마지막 디저트까지 먹고 난 어머니 송순단은 그래도 "딸 덕분에 별걸 다 먹어본다"고 고마워했고, 이런 모습에 송가인 역시 미소를 지으며 뿌듯해 했다.
이어 옷을 사러 간 '송송 모녀'는 또다시 가격 때문에 실랑이를 벌였다. 송가인은 어머니에게 잘 어울리는 옷을 사주고 싶어 했지만, 옷에 적힌 금액을 본 어머니는 "네 옷들도 다 못 사고 다니는데 지금 내가 비싼 옷을"이라며 손사래를 치고 말았던 것. 하지만 송가인이 어머니에게 옷을 안기자, "돈을 이렇게 많이 쓰면 어떻게 하냐"며 만류하던 어머니도 이내 수긍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어머니를 배웅하는 길, 송가인은 용돈 봉투를 건넸다. 어머니는 "돈 많이 쓰지마. 돈을 아껴야 한다"고 충고했고, 송가인은 "나 돈 쓸 데도 없다. 돈 벌어서 엄마 사주면 보람차지"라고 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어머니는 "생전 너네들 메이커 하나 못입히고 키웠는데"라며 미안함을 표했고, 송가인은 "애기때는 금방금방 크는데 메이커가 무슨 소용이냐"라며 효심 깊은 말로 감동을 안겼다.
이어 어머니는 "어떤 부모든 좋은 거 입히고 싶고 먹이고 싶지 안 되는데 어쩔 것이냐. 차비라도 없을까봐 무서워서 일 하나라도 더 하려고 눈 까뒤집고 돌아다니고 굿 하나라도 더 뛰려고 애쓰고 학원비 대야하고 생활비 해야하고"라며 어려웠던 과거를 회상하며 "네가 잘 되어가지고 열심히 벌어서 이제 좋은 집도 사고 그러고 살아라 앞으로"라는 당부의 말을 덧붙였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