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파문… 與는 침묵, 野는 "국정조사"

조선일보
입력 2019.06.19 03:52

孫 부동산 투기 의혹 감쌌던 與 "이미 탈당한 분" 공식입장 안 내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기소된 데 대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18일 철저한 검찰 수사와 함께 "국정조사를 실시하자"고 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는 침묵했다.

손 의원은 이날 불구속 기소된 직후 페이스북에 "다소 억지스러운 (검찰 수사 결과) 발표"라며 "납득하기 어렵다"고 썼다. 수사 결과에 불복한다는 뜻이었다. 하지만 손 의원은 이후 8시간 동안 취재진의 전화를 받지 않으며 잠행했다. 손 의원의 사무실이 있는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317호엔 비서 2명만 남아 있었다. 평소 때는 의원과 보좌진 7~8명이 근무했었다. 의원실 관계자는 "손 의원도, 함께 기소된 조모 보좌관도 외부 일정으로 자리를 비웠다"며 "(이날) 국회로 돌아올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손혜원의 목포 부동산 사건 인물 관계도 외
손 의원은 이날 뒤늦게 '보도 참고자료'를 내고 검찰 발표 내용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손 의원은 부동산 매입 시점은 '보안 문서'가 등장하기 전의 일이라고 했고, 부동산 매입도 차명이 아니라 증여라고 했다. 목포시 자료는 보안 문서가 아니며 투기도 아니라고 했다. 자신의 혐의를 사실상 모두 부인한 것이다. 그는 추가로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문무일 검찰의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건에 대한 기소 여부도 급 궁금해진다"고 했다. 목포 부동산과 전혀 상관없는 김 의원의 취업 청탁 의혹을 거론한 것이다. 야당에선 "자기를 기소한 날 남의 얘기로 물타기를 한다"는 말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검찰 수사 결과에 대해 아무런 공식 입장도 내지 않았다. 청와대도 마찬가지였다. 민주당 관계자는 본지 통화에서 "이미 탈당한 분이고 좋은 결과가 나온 것도 아닌데 당에서 무슨 말을 하겠느냐"고 했다. 민주당은 지난 1월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처음 불거졌을 당시 당 차원의 진상조사를 벌이겠다고 했었다. 그러나 조사 결과 발표 당일 손 의원이 강하게 반발하자 발표를 미뤘다. 이후엔 "투기 목적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며 손 의원을 감쌌다. 홍영표 당시 원내대표는 손 의원의 탈당 기자회견에 동석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날 손 의원의 의원직 즉각 사퇴와 함께 '손혜원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그나마 기소가 된 건 다행이지만 이 수사가 끝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앞으로 계속 제기될 문제에 대해 지속적인 수사와 검증이 필요하다"고 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손 의원을 비호한 민주당 의원들과 탈당 기자회견에 호위 무사를 자처한 홍영표 전 원내대표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을 것"이라며 "(부동산 투기를) 문화 사랑, 지역 사랑으로 포장한 손 의원의 대담한 불법과 위선이 재판 과정을 통해 철저히 가려져야 한다"고 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이제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며 "민주당은 더 이상 (손 의원이) 영부인의 친구라는 이유로 눈치나 보지 말고 즉시 국정조사에 응하라"고 했다.

바른미래당도 김정화 대변인 논평을 통해 "'거짓 선동꾼' 손혜원의 '삐뚤어진 욕망'의 실체가 드러났다"며 "더 이상 의인인 척 위장하지 말고 약속한 대로 국회의원 탈을 벗어라"고 했다.

목포가 지역구인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재판 과정에서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랄 뿐"이라며 "제 개인의 의견을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박 의원은 처음엔 손 의원을 옹호하다가, 의혹이 계속 제기되자 "검찰이 수사해야 한다"고 했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다음 타깃은 피우진?… '손혜원 父 서훈 의혹' 아직 남았다 양승식 기자
"손혜원, 목포 개발정보 받아 21채 사게 했다" 곽래건 기자
"목포 발전 위한다고? 뻔한 거짓부렁… 손혜원 그럴 줄 알았당께" 목포=조홍복 기자
[사설] 손혜원 사건 검찰 수사 '줄타기' 보는 듯
손혜원 "개발정보 담긴 보안문서 읽지도 않아… 부실 수사" 유병훈 기자
검찰 "우리도 국회의원이 오라면 간다… 孫 직권남용 무혐의" 박현익 기자
"손혜원 문제없다"던 與… "당 입장없다, 같은 당 아닌 분" 유병훈 기자
"검찰서 밝혀지면 의원직 놓겠다"던 손혜원…이제는 "재판서 밝혀지면..." 유병훈 기자
손혜원에 맹공당해 "떨고있다"던 박지원… "재판서 밝혀지길" 김민우 기자
野 "기고만장하던 손혜원, 약속대로 의원직 사퇴하라" 김명지 기자
손혜원 "검찰 수사 결과 억지스러워...재판 통해 진실 밝힐 것" 유병훈 기자
황교안 "손혜원 투기 수사, 끝났다고 생각 안해" 김명지 기자
"손혜원, 市보안자료 빼내 14억 목포 부동산 사들이게해" 검찰, 5개월만에 재판 넘긴다 오경묵 기자
검찰 "손혜원, 건물 21채 공무상 비밀 이용해 사들였다" 오경묵 기자
도시재생 보안자료 샜는데…국토부는 “감독 강화” 방침만 세종=김수현 기자
"도박사가 심리전 하는 듯"… 손혜원 '말말말' 분석해 보니 박현익 기자
손혜원 "검찰이 말하는 '보안자료' 이미 공청회서 공개된 내용" 유병훈 기자
"손혜원 회사, 국가 행사 엠블럼 무단 사용"… 검찰 수사 최지희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