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시민들 "손혜원이 그럴 줄 알았당께"

입력 2019.06.19 03:43

[손혜원 투기의혹 기소]
'손혜원 타운' 다시 가보니

"투기지 왜 투기가 아니여? 다 자기 잘되자고 돈 쏟아부은 거제."

전남 목포시 만호동 근대역사문화공간에서 10년째 김치를 파는 이모(70)씨는 18일 "내 그럴 줄 알았당께"라고 말했다.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부동산 거래에 위법성이 있다는 검찰의 수사 결과를 듣고 나온 반응이었다. 이씨는 "목포 발전을 위한다는 것은 뻔한 거짓부렁이다. 우리 삶에 전혀 도움이 안 되는 게 몇 달 만에 벌써 증명됐다"며 "시청에서 정보 빼돌려서 사들인 부동산은 결국 손혜원 배만 불린 것"이라고 말했다.

18일 오후 전남 목포시 만호동 근대역사문화공간 일대가 오가는 사람 없이 한적하다.
18일 오후 전남 목포시 만호동 근대역사문화공간 일대가 오가는 사람 없이 한적하다. /조홍복 기자
지난 1월 손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만호동 주민들은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는 동네에 투자해 준 손 의원이 고맙다"는 반응을 보였다. 부정적인 여론에도 손 의원을 감싸 안는 정서가 강했다. 하지만 이날 검찰이 "보안 정보로 부동산을 차명 매입했다"고 발표하자 상당수 주민이 충격받은 모습이었다. 반감을 드러내는 주민도 많았다. 30년째 만호동에 거주하는 이모(68)씨는 "재판이 남았지만 검찰의 수사 내용이 사실이라면 손 의원을 더는 신뢰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만호·유달동 11만4038㎡)은 올해 초 손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질 무렵 반짝 이익을 얻었다. '손혜원 거리'를 보자며 관광객이 몰려들었기 때문이다. 부동산 가격도 급등했다. 목포시 등에 따르면 만호동 부동산 가격은 2년 만에 최대 6배가 올랐다. 2년 전 3.3㎡당 100만원에서 지난 1월 부동산 투기 의혹 사태 직후 500만원으로 치솟았다. 최근에는 최대 600만원까지 올랐다. 그러자 추가 상승에 따른 기대 심리로 부동산 거래가 끊겼다. 한 부동산업자는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거래가 전혀 없다"고 했다.

불똥은 목포시로 튀었다.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 활성화 사업이 사실상 중단된 것이다. 목포시는 110억원을 들여 문화재로 등록된 건물을 사들여 보수·정비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건물주가 감정 평가액보다 3배나 높은 가격을 불러 매입이 불가능해졌다. 이승만 목포시 도시문화재과장은 "정해진 사업비 내에서 건물을 사야 하는데 개발에 따른 부동산 상승에 대한 기대심리가 워낙 커 난감하다"며 "현실적으로 올해 사업 진행은 어렵다"고 말했다.

근대역사문화공간 거리 사업이 주춤하면서 관광객도 급감했다. 농협 앞에서 수퍼마켓을 운영하는 박모(63)씨는 "두 달간 반짝 외지인이 몰려 매출이 두 배 오른 적이 있었다"며 "하지만 4월부터는 예전처럼 장사가 안되기는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손 의원은 이날 목포MBC 인터뷰에서 "(검찰 수사가) 그림을 만들기 위해서 목표를 가지고 한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며 "이제 다시 또 싸우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다음 타깃은 피우진?… '손혜원 父 서훈 의혹' 아직 남았다 양승식 기자
손혜원 파문… 與는 침묵, 野는 "국정조사" 최연진 기자
"손혜원, 목포 개발정보 받아 21채 사게 했다" 곽래건 기자
[사설] 손혜원 사건 검찰 수사 '줄타기' 보는 듯
손혜원 "개발정보 담긴 보안문서 읽지도 않아… 부실 수사" 유병훈 기자
검찰 "우리도 국회의원이 오라면 간다… 孫 직권남용 무혐의" 박현익 기자
"손혜원 문제없다"던 與… "당 입장없다, 같은 당 아닌 분" 유병훈 기자
"검찰서 밝혀지면 의원직 놓겠다"던 손혜원…이제는 "재판서 밝혀지면..." 유병훈 기자
손혜원에 맹공당해 "떨고있다"던 박지원… "재판서 밝혀지길" 김민우 기자
野 "기고만장하던 손혜원, 약속대로 의원직 사퇴하라" 김명지 기자
손혜원 "검찰 수사 결과 억지스러워...재판 통해 진실 밝힐 것" 유병훈 기자
황교안 "손혜원 투기 수사, 끝났다고 생각 안해" 김명지 기자
"손혜원, 市보안자료 빼내 14억 목포 부동산 사들이게해" 검찰, 5개월만에 재판 넘긴다 오경묵 기자
검찰 "손혜원, 건물 21채 공무상 비밀 이용해 사들였다" 오경묵 기자
도시재생 보안자료 샜는데…국토부는 “감독 강화” 방침만 세종=김수현 기자
"도박사가 심리전 하는 듯"… 손혜원 '말말말' 분석해 보니 박현익 기자
손혜원 "검찰이 말하는 '보안자료' 이미 공청회서 공개된 내용" 유병훈 기자
"손혜원 회사, 국가 행사 엠블럼 무단 사용"… 검찰 수사 최지희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