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통령 사위 취업에 특혜·불법 없었다"

입력 2019.06.18 17:44 | 수정 2019.06.18 17:45

野의원 제기한 의혹의 사실 여부는 언급 안해
"대통령의 어린 손자 학교 공개하려는 행위가 정상적 의정활동인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8일 문재인 대통령 사위인 서모(38)씨가 작년 7월 이스타항공과 합작을 추진하던 태국 현지 회사(타이 이스타제트)에 이메일 이력서 한 통만 보내고 곧바로 취업했다는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의 주장에 대해 "특혜나 불·탈법은 없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 /연합뉴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 /연합뉴스
고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대통령 사위의 취업에 있어서 국가 기관이나 공공 기관 등의 그 어떤 특혜나 불법도 없었음을 밝힌다"며 "지난 1월 29일 청와대가 밝힌대로 대통령 자녀의 부동산 증여와 매매 과정 및 해외 체류와 관련해 어떤 불법이나 탈법이 없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해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다만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사위가 해당 기업에 취업했는지 등 곽 의원 주장이 사실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경호와 안전 문제때문에 더 이상의 말씀을 드릴 수 없다"고 했다.

앞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1월 29일 브리핑에서 "청와대는 대통령 친인척을 상시적으로 관리하고 있으며, 주요 사항은 빠짐없이 파악하고 있다"며 "대통령 자녀의 부동산 증여·매매 과정 및 해외체류와 관련하여 어떠한 불법이나 탈법은 없었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 가족은 현재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하고 있으며, 현 경제상황 관련이나 자녀교육 목적을 위한 해외이주가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한편 고 대변인은 "곽 의원은 전직 청와대 민정수석"이라며 "대통령과 그 가족의 경호 및 안전(관련 사항)을 그 어떤 사유로도 공개할 수 없다는 점을 곽 의원이 잘 알고 있을 것이고, 그것을 모르고 있다면 제대로 된 민정수석 역할을 하지 않았다는 뜻"이라고 했다.

그는 "대통령의 가족의 집의 위치, 다니는 학교와 직장 등 사적인 부분의 공개가 대통령과 가족에게 얼마나 위해한 일이 되는지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사람이 곽 의원일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의 어린 손자가 다니는 학교까지 추적해 공개하려는 행위가 국회의원의 정상적인 의정활동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곽 의원의 이같은 비상식적이고 도를 넘는 악의적 행태를 당장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