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지자체장들, 黨政서 민원 쏟아내... 이해찬 "공공기관 이전 등 검토"

입력 2019.06.18 16:48

더불어민주당 소속 충청권 지방자치단체장과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18일 민주당이 국회에서 개최한 '충청권 당·정(黨政) 협의회'에서 지역 사업 민원을 쏟아냈다. 이에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공공기관의 충청권 이전, 혁신도시 추가 지정, 지역 일자리 등 지원 방침을 밝혔다. 이 대표는 세종시가 지역구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에서 일곱번째)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에서 충남, 대전, 세종, 충북 등의 지도에 꽃달기 퍼포먼스를 한 뒤 박수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에서 일곱번째)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에서 충남, 대전, 세종, 충북 등의 지도에 꽃달기 퍼포먼스를 한 뒤 박수치고 있다./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2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에서 충청권 현안인 공공기관 추가 이전과 관련, "올해 말 연구 용역 결과가 나오면,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날 당정 협의에는 이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변재일 충북도당위원장 등 의원들을 비롯해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허태정 대전시장 등 민주당 소속 충청권 4개 시·도 광역단체장이 참석했다.

충청권 지자체장들은 지역 현안을 언급하며 중앙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저희 시의 가장 큰 관심사는 세종시를 대한민국 행정수도로 만드는 일"이라며 "'국회 세종의사당'은 국회에서 보다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추진될 수 있다.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에도 관심을 기울여달라"고 했다. 이 시장은 이어 여성가족부와 대통령직속위원회를 언급하며 "공공기관 이전에 앞서 세종으로 내려오도록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2030년 충청권 아시안게임 유치를 추진 중인데, 금년 중 국내 후보 도시로 충청을 지정 및 내년 총선 공약으로 발표하고, 내년 아시안게임 위원회에 신청하는 것까지 요청드린다"고 했다. 이 지사는 "충북선 철도 권역화의 예타 면제는 감사하지만, 호남선 고속철과 연결이 안되는 것으로 검토되고 있다"며 "적정성 검토에서 오송 부근에 연결되도록 해 달라"고 했다. 또 "충북 숙원 사업 중 하나인 전통무예 진흥법이 국회에서 처리되도록 해 달라"고 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충남·대전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개선,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한 행정수도 완성, 지역 성장을 견인할 공기업 추가 이전을 위한 충청권의 공동 협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과 충남이 혁신도시 대상에서 제외돼 받는 박탈감의 문제가 정치적인 감정의 문제로 확산되고 있다"고 했다.

이에 이 대표는 "(대전과 충남) 혁신도시 지정, 공공기관 이전, 일자리 관련 공동과제는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해서도 매우 필요하고 중요한 과제"라며 "공공기관 이전 문제가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지방 균형 발전 필요성을 언급하며 "수도권 집중화로 질 좋은 일자리가 지방에 없는 구조적이고 근원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도 (민주당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내년 총선 공약으로 2004년 시작된 노무현 정부의 '1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정책에 이어 수도권 122개 공공기관의 '2차 지방이전'을 검토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