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보도 우에다도 결정력 부족' 日, 칠레에 0-4 굴욕패[코파 아메리카]

  • OSEN
입력 2019.06.18 09:55

결정력 부족을 보인 일본 대표팀이 코파 아메리카 첫 경기에서 굴욕을 당했다. 한 골도 뽑지 못한 채 대량 실점했다.

카타르와 함께 이번 대회에 초청된 일본은 18일 오전 8시(이하 한국 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이스타지우 두 모룸비에서 열린 '2019 코파아메리카' C조 조별리그 칠레와의 첫 경기에서 0-4로 완패했다.

이로써 승점없이 1패를 기록한 일본은 우루과이에 0-4로 패한 에콰도르(1패)와 함께 최하위로 처졌다. 칠레와 우루과이(이상 1승, 승점 3)는 나란히 조 선두로 나섰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이끄는 일본은 최근 레알 마드리드 입단 소식을 알렸던 구보 다케후사와 우에다 아야세를 투톱으로 내세워 칠레 문전을 공략했다. 하지만 번번이 결정력에서 아쉬움을 보이면서 고개를 숙였다.

반면 알렉시스 산체스, 아르투로 비달, 에두아르도 바르가스 등 베스트 멤버가 총출동한 칠레는 전반 40분 에릭 풀가르가 헤더선제골을 기록한 뒤 후반 9분 바르가스가 추가골을 넣어 승기를 잡았다. 후반 37분에는 산체스가 머리로, 바로 1분 뒤인 38분에는 바르가스가 쐐기골을 넣었다.

일본은 오는 21일 오전 8시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를 펼친다. /letmeout@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