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북핵수석 회동…시진핑 방북 예고 직후 관심 고조

입력 2019.06.18 07:21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지난달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미 워킹그룹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지난달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미 워킹그룹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한국의 북핵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8일 미국을 방문해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만난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이 예고된 직후라 어떤 논의가 이뤄질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본부장은 21일까지 미국 워싱턴D.C.에 머물며 비건 대표와 한미 북핵협상 수석대표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한미 북핵협상 수석대표 회동은 한국 시각으로 19일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 본부장과 비건 대표는 한반도 정세에 대한 양국의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특히 비건 대표가 이달 말로 예정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에 앞서 다음주 중으로 방한할 것으로 알려져 북한과 실무접촉 가능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 본부장과 비건 대표는 회동 이후 미 싱크탱크인 애틀랜틱 카운슬이 동아시아재단과 개최하는 전략대화 행사에서 기조연설에 나설 계획이다. 한국과 미국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가 민간행사에서 나란히 연설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애틀랜틱 카운슬 행사에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와 더불어민주당 홍익표·이재정, 바른미래당 박선숙, 정의당 김종대 등 여야 의원들도 참석한다. 미국에서는 하원 외교위원회 소속 테드 요호(공화당)·아미 베라(민주당) 의원 및 조셉 윤 전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참석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