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文대통령 사위, 이메일 한 통으로 이스타항공의 태국 현지사에 취업"

조선일보
입력 2019.06.18 03:32 | 수정 2019.06.18 05:57

한국당 곽상도 의원 의혹 제기
"문재인캠프에 있던 이상직씨가 채용 과정에 영향력 행사 의심"

곽상도  의원

문재인 대통령 사위인 서모(38)씨가 작년 7월 이스타항공과 합작을 추진하던 태국 현지 회사(타이 이스타제트)에 이메일 이력서 한 통만 보내고 곧바로 취업했다는 의혹이 17일 제기됐다. 이스타항공은 여당 국회의원 출신이자 문재인 대선 캠프 직능본부 수석부본부장을 지냈던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이 설립한 회사다.

곽상도〈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지난 3~6일 태국 방콕에서 만난 '타이 이스타제트' 관계자 A씨로부터 '정식 채용 절차 없이 대통령 사위를 취직시켰다'는 취지의 증언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A씨는 곽 의원에게 "채용 공고도 내지 않았는데 서씨가 취업 지원 메일을 보내왔다"며 "(이스타항공과의 합작은) 공개적으로 진행되는 것이 아니었는데 (서씨가) 어떻게 알았는지…"라고 했다. 이어 "(서씨가) 현지에 살고 있다고 하길래 한번 만나보고 작년 7월 채용했다"며 "(그런데 서씨가) 처음 잠깐 회사에 다니다가 다른 거 하겠다며 나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곽 의원은 "문재인 캠프에서 활동했던 이상직씨가 대통령 사위 채용에 영향력을 행사한 것 아니냐는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의 딸 다혜씨와 서씨 일가족은 지난해 태국으로 이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대정부 질문에서 '대통령 사위 취업 청탁 의혹'이 제기되자 당시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문 대통령 가족은 아들, 딸, 며느리, 사위 누구도 특혜와 거리가 멀다"고 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이스타항공은 태국 현지에 투자한 사실이 없다고 보고받았다"고 답변했다.

타이 이스타제트 관계자는 "이스타항공과의 합작 건으로 이상직 이사장님을 몇 번 뵈었고, 사업 계획도 브리핑했다"면서 "작년에 투자받기로 했는데 자꾸 언론에서 보도가 나오니까 이스타항공 측에서 '기다려 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고 곽 의원은 전했다. 이에 대해 이스타항공 측은 "이상직 이사장은 대통령 사위 취업에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았고, 타이 이스타제트와의 합작도 검토한 적은 있지만 현재까지 진행된 바는 없다"고 했다. 곽 의원은 "문 대통령의 외손자는 태국의 B국제학교에 입학하겠다고 (서울교육청에) 신고했지만, B국제학교에서는 '그런 학생은 등록한 적도 없고 다니지도 않는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곽 의원은 "문 대통령 딸 내외가 교육청에 허위 신고한 것 아니냐"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