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할머니 살해' 손녀 정신질환 범행 결론...검찰 송치

입력 2019.06.15 10:59 | 수정 2019.06.15 11:15

외할머니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대학생 손녀에 대해 경찰이 정신질환에 따른 범행으로 잠정 결론을 내리고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15일 경기 군포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손녀 A(19)씨를 존속살해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일러스트=정다운 디자이너
일러스트=정다운 디자이너
A씨는 지난 3일 오전 경기 군포에 있는 자택으로 찾아온 외할머니 B(78)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집을 비웠던 A씨의 부모가 3일 오전 10시 20분쯤 귀가해 B씨의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범행 직후 A씨는 집 근처를 배회하다 사건 접수 4시간여 만인 오후 2시 40분쯤 군포의 한 길가에서 검거됐다. 이후 경찰은 A씨를 구속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고 했는데, 혼자 죽기 억울해 할머니와 함께 가려고 했다"며 "범행 이후에는 외할머니 시신과 같이 있기 무서워 집을 나왔다"고 진술했다.

A씨의 몸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A씨의 방 거울에 립스틱으로 경찰 조사 때 했던 진술과 유사한 내용의 글을 써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같은 정황 외에도 다른 동기가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였지만 A씨가 과거에도 이상 행동을 보였다는 가족의 진술을 확보하고 정신질환에 의한 범행으로 사실상 결론내렸다.

A씨의 가족들은 "얼마 전부터 이상 행동을 보이다 최근에는 학교 생활에 어려움을 겪을 정도로 심해져 현재 학업을 중단한 상태"라고 진술했다. A씨가 구체적으로 어떤 이상 행동을 하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A씨가 과거 정신과 진단이나 치료를 받은 이력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