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 “아베·시진핑, 이달 27일 日 오사카서 정상회담”

입력 2019.06.14 20:33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이 이달 28~29일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최 전날인 27일 일본 오사카에서 진행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통신은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이 같이 전하며 "양국 정상은 회담에서 중·일 관계 개선과 안정적 발전에 힘쓰자는 데 뜻을 모을 것"이라고 전했다.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18년 10월 26일 정상회담 전 베이징 국빈관에서 악수하고 있다. /교도 연합뉴스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18년 10월 26일 정상회담 전 베이징 국빈관에서 악수하고 있다. /교도 연합뉴스
두 정상의 회담은 시 주석이 오는 28~29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참석 차 일본을 방문하는 가운데 열리는 것이다. 시 주석의 방일은 취임 후 처음이다.

이번 회담에서는 첨단 기술과 제3국 인프라 개발에서의 양국 연대, 대북 정책 등이 주요 의제가 될 전망이다. 다만 회담 후 별도의 공동성명 발표나 기자회견 등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 주석이 국제회의 참석 차 일본을 방문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아베 총리는 이번 회담에서 시 주석의 공식적인 국빈 방일을 요청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