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옥 막말 내보낸 KBS "토론 활성화가 기획 의도"

조선일보
입력 2019.06.14 03:00

방심위 제재 앞두고 황당 해명

이승만 대통령을 "미국의 괴뢰"라 표현하고 "국립묘지에서 파내야 한다"고 한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 발언을 그대로 내보낸 KBS 1TV '도올아인 오방간다' 담당자가 13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에 나와 "사회적 토론을 활발하게 하는 것이 기획 의도였다"고 주장했다.

방심위는 지난 3월 방송된 이 프로그램이 "공영방송에 적합하지 않은 과격한 발언을 내보냈다"며 제재를 논의하기 위한 심의 소위원회를 개최했다. 전광삼 위원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평가는 엇갈릴 수 있지만, '부관참시해야 한다'는 식의 막말까지 그대로 내보낸 것은 공영방송의 역할을 포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심영섭 위원은 "수신료로 운영되는 KBS가 특정 관점에 치우친 주장을 그대로 내보내는 것이 맞는가 고민해봐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이날 소위에 참석한 김종석 KBS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팀장은 "이해관계자가 많이 살아계시기 때문에 근현대사에 대한 역사적 평가의 다양성이 존중받지 못하고 있다"며 "방송 이후 논쟁이 불거지면서 사회적 토론이 활발해졌다"고 했다. '괴뢰' 표현은 "냉전시대 상대 정부를 비하하는 의도로 썼다는 것을 고려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날 회의에서 전광삼·박상수 위원은 각각 법정 제재인 '경고'와 '주의' 의견을, 허미숙·심영섭 위원은 행정지도인 '권고' 의견을 냈다. 최종 제재 수위는 차후 전체 회의에서 결정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