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연합 "부산 옛 미군기지 부지에서 다이옥신 검출"

입력 2019.06.12 14:56

지난 2015년 3월 반환된 부산의 옛 미군기지 부지에서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이 검출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시민단체인 녹색연합은 부산 진구 개금동⋅당감동에 걸쳐 있는 ‘주한미군 물자 재활용 유통 사업소’(DRMO)에서 다이옥신이 검출됐다고 12일 밝혔다.

부산 반환 미군기지. /녹색연합 제공
부산 반환 미군기지. /녹색연합 제공
녹색연합이 다이옥신이 검출됐다고 밝힌 부산 DRMO는 총면적 3만4925㎡로, 1973년 4월부터 2006년 8월까지 미군 부대에서 발생하는 폐품 등을 태우는 소각장으로 사용됐다. 이후 2008년 한⋅미 연합토지관리계획(LPP)에 따른 미군 재편으로 폐쇄됐다가 2015년 3월 한국 정부에 반환됐다. 이 부지는 11년째 방치돼 있다.

녹색연합은 DRMO 주변에 아파트와 다세대 주택이 밀집해 있어 주민들의 건강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환경부를 비롯한 정부가 정화작업에 나서지 않고 있는 것도 질타했다. 녹색연합에 따르면, 정부는 뒤늦게 내년 5월까지 오염물질을 정화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녹색연합은 "2008년 기지 폐쇄 직전 조사에서도 각종 오염물질이 검출됐다"며 "이후 정화비용을 놓고 부처 간 줄다리기를 하느라 (아무런 정화 조치 없이) 4년을 허비했다"고 비판했다.

환경부 조사에서도 다이옥신 외에도 다수의 유해 화학물질과 중금속 등도 토양오염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이옥신으로 오염된 토양은 817㎡(25톤 덤프트럭 50여대 분량) 인 것으로 전해졌다.

녹색연합은 용산기지 공원 조성 이전에 용산 미군기지의 오염 실태에 대해서도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