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서훈불가"라는데…여권서 다시 불지피는 "독립운동가 김원봉"

입력 2019.06.12 14:22 | 수정 2019.06.12 14:46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왼쪽 두번째)이 지난달 17일 오전 서울 구로구 개봉동 청년 주택에서 열린 청년 주거불안 해소를 위한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왼쪽 두번째)이 지난달 17일 오전 서울 구로구 개봉동 청년 주택에서 열린 청년 주거불안 해소를 위한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은 12일 "박근혜 정부 때 국정화를 추진한 고교 한국사 교과서에서 의열단을 독립운동 중 하나로 소개하며 김원봉 주도의 결성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지난 10일 "(김원봉은) 국가보훈처의 독립유공자 포상심사 조항상 서훈(敍勳)이 불가능하다"고 밝힌지 이틀만에 여당 지도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로 불거진 '김원봉' 논란에 다시 불을 지피고 나온 것이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당 확대간부회의에서 박근혜 정부 당시 정부 차원에서 제작한 고교 한국사 교과서의 최종 결재본을 제시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당시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국무총리이던 시절로 이 교과서는 박근혜 정부 당시 한국당 정부가 추진하고 황 대표가 총리로서 직접 고시·확정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의 김원봉 발언을 문제삼는 한국당이) 지난 2015년 박근혜 정부에서 역사교과서 대국민담화를 발표할 때 왜 문제제기를 하지 않았나"라면서 "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정치공세를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범여권 인사로 꼽히는 김원웅 광복회장도 이날 cpbc라디오에서 문 대통령의 김원봉 언급에 대해 "(문 대통령의) 역사 인식을 공유한다"며 "독립유공자였으면 독립운동 기간의 활동을 평가하면 되지, 그 이후까지 설명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했다. 그는 보훈처의 심사 기준에 따라 김원봉을 서훈하기 어렵다는 지적에는 "냉전적·민족분열적인 의식을 제도화시킨 것이라 잘못된 법이고, 개정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청와대는 지난 10일 김원봉 독립유공자 서훈 논란과 관련 "보훈처의 독립유공자 포상심사 조항상 서훈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