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규현 “수능 상위5%에 수학으로 과학기술부장관상도 받았다”

  • OSEN
입력 2019.06.12 09:06


[OSEN=강서정 기자] ‘해피투게더4’에 연예계 대표 엄친아, 알고 보니 엄친아 스타들인 김수용-윤정수-오상진-규현-딘딘-오마이걸 승희가 출격해 기대감을 높인다.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의 오는 13일 방송은 ‘자세히 보아야 엄친아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김수용-윤정수-오상진-규현-딘딘-오마이걸 승희가 출연해 예능에서마저 엄친아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웃음 폭탄을 터트릴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규현은 “수능 상위 5%에 수학으로 과학기술부장관상까지 받았다”며 뇌섹남 발라더의 면모를 보였다. 또한 학창시절 밴드부 보컬이었던 규현은 학교 축제 때 조성모의 ‘To Heaven’을 불러 전교생의 MP3를 점령했던 4대천왕 과거를 밝히기도 해 MC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오상진이 “‘엄친아’ 특집 주제에 안 불렀다면 조금 서운했을 것 같다”고 출연 소감을 전함과 동시에 딘딘은 “출근길부터 책을 들고 왔다”며 그의 숨겨진 콘셉트 욕망(?)을 폭로하기도 했다. 오상진은 공부에 있어 집중형이었다며 할 때 하고 쉴 때 쉬는 노하우(?)로 엄친아의 면모를 과시했다는 후문. 또한 학창시절 최고 등수를 궁금해 하는 MC들에게 ‘모의고사 전국 20등’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전현무는 본인은 순전히 노력형이라며 “나는 오상진과 비슷하면서 하나씩 쳐진다!”며 울분을 토하기도 했다고. 이에 오상진은 자신은 원래 모범생이 아니었다며 공부를 하게 된 중요한 계기와 꿀팁을 밝혀 출연자들의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한편 딘딘은 “3살 때부터 아기학교에 다니며 영어 과외를 받았다”며 반전 매력을 뽐냈다. 덧붙여 “미국인 선생님과 하루 종일 영어로 대화를 나눈 덕에 엄마를 마미라 불렀다”고 고백해 엄친아 반열에 끼는가 싶었으나, 너무 이른 조기교육의 부작용으로 생긴 웃픈(?) 사연을 풀어 주변 모두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이 밖에도 해투4 ‘자세히 보아야 엄친아다’ 특집에서는 엄친아 스타들의 타고난 끼와 브레인을 증명할 수 있는 성적표까지 공개될 예정이어서 큰 기대감을 갖게 한다. /kangsj@osen.co.kr

[사진] KBS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