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최강희, '미스캐스팅' 출연 확정..1년 만에 안방 컴백

입력 2019.06.12 08:52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최강희가 '미스캐스팅' 출연을 확정 지었다.
SBS 새 수목드라마 '미스캐스팅'(박지하 극본, 최영훈 연출)은 국내최대 대기업의 기술유출 비리를 캐기 위해 최악의 여건 속 마지못해 선발된 언더커버 요원, 대한민국 슈퍼우먼들의 스파이 작전을 그린 좌충우돌 코메디 드라마. 최강희는 전설의 블랙요원 출신 '백찬미' 역으로 분한다.
극 중 백찬미는 전설의 블랙요원 시절 자신의 과잉작전으로 부하직원이 사망하고 범인까지 놓치는 사건으로 징계를 받고 現국정원 사이버 안보팀 유명 악플러로 활동하고 있는 인물. 성격부터 액션까지 화끈하고 톡 쏘는 국정원의 문제아로 활약 할 예정이다.
최강희는 2017년과 2018년 생활밀착형 탐정 '유설옥'으로 분해 긴장감 넘치는 전개에 사랑스러움을 가미해 최강희표 추리극을 완성시키며 '추리의 여왕' 시즌제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뿐만 아니라 특유의 감성적인 분위기와 서정적인 무드로 '한여름의 추억', '드라마 스페셜-너무 한낮의 연애' 등 단막극에서도 활약을 펼치며 많은 공감과 사랑을 받은 바.
이에 약 1년여 만에 브라운관에 컴백하는 사람 냄새 나는 장르물 퀸 최강희가 보여줄 휴머니즘, 액션, 코메디 삼박자를 모두 갖춘 신선한 캐릭터에 귀추가 주목된다.
SBS 새 수목드라마 '미스캐스팅'은 '상류사회'(2015) '끝에서 두 번째 사랑'(2016)의 최영훈 PD가 연출하며, 오는 11월 중순 방송될 예정이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