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밖에 나가서 대통합 주도할 것"

조선일보
입력 2019.06.12 03:01 | 수정 2019.06.12 07:30

"난 한국당 당원이자 태극기 당원… 黃 대표 애매모호하고 갈팡질팡"

자유한국당 홍문종(4선) 의원은 11일 "나는 한국당 당원이자 '태극기 당원'"이라며 "보수 대통합의 길을 (한국당) 밖에 나가서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친박(親朴) 중진인 홍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황교안 대표가 보수 우익 중심으로서 역할을 할 수 있을까에 대해 많은 분이 의심하고 있다"며 "황 대표가 애매모호하고 갈팡질팡하고 있다. 오죽하면 '황세모(△)'라는 얘길 하겠나"라고 했다.

홍 의원은 최근 서울 광화문 태극기 집회에 참석, "곧 한국당 평당원 수천 명과 탈당 선언을 할 것"이라고 했었다. 이에 대해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는 "홍 의원 외에도 한국당 여러 의원이 탈당 준비를 하고 있다"며 "애국당이 중심이 돼 정계 개편을 하고 새로운 인물을 영입하겠다"고 했다.

한국당 정태옥·김진태 의원은 최근 홍 의원, 허원제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함께 대구 팔공산에서 '자유산악회' 산행을 했다. 이 때문에 두 사람이 탈당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그러나 정 의원은 이날 "사실무근이며 터무니없는 소리"라며 "한국당 소속으로 보수 정권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