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 정계원로 만난 文대통령 "헬싱키 프로세스, 성공의 氣 받고 싶다"

입력 2019.06.12 03:01

"성공 氣 드리려 가져왔다"하자… 文대통령, 가방 만져보며 답변

핀란드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타르야 할로넨 전 대통령, 뻬르띠 또르스띨라 적십자사 총재 등 핀란드 원로들과 만나 '헬싱키 프로세스'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헬싱키 프로세스는 냉전시대에 동서(東西) 진영 간에 진행된 신뢰 구축 과정을 말한다. 문 대통령은 이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마지막 남은 냉전을 해체하는 일"이라며 "한반도의 평화는 동북아의 평화이고 더 나아가 세계의 평화"라고 말했다. 또르스띨라 총재가 헬싱키 프로세스 당시 들고 다녔던 가방을 보이며 "성공의 기(氣)를 드리고 싶어 가져왔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저도 그 성공의 기를 받고 싶다"며 가방을 만져보기도 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韓·핀란드 스타트업 서밋'에 참석한 文대통령 - 핀란드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단상 왼쪽) 대통령이 11일 헬싱키에서 열린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에 참석해 아이디어 경진대회 참가자들에게 박수를 보내며 격려하고 있다. 문 대통령 오른쪽엔 연말 출시 예정인 LG전자의 '롤러블 TV(화면을 둥글게 말거나 펼 수 있는 TV)'가 놓여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앞서 이날 '한·핀란드 스타트업(초기 벤처 기업) 서밋'에 참석했다. 이 행사에는 한국과 핀란드 대통령 그리고 양국 스타트업 관계자 200여명이 참여했다. 우리 경제사절단에선 배달 음식 주문 앱 '배달의민족' 창업자인 '우아한형제들'의 김봉진 대표, 렌터카 기반 승차 공유 '타다'를 운영하는 박재욱 VCNC 대표, 숙박 업체 앱 '야놀자'의 이수진 총괄대표 등이 동석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 해외 방문에 대기업이 아닌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가 이뤄지면 양국 간 경제 협력도 무궁무진해질 것"이라며 "한국은 한반도 평화를 통해 유라시아 대륙, 북유럽까지 교류·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이 주최한 국빈 만찬에서 "상대방을 이해하고 배려하며 소통과 만남의 의지를 잃지 않는다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반드시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빈 만찬에서 외교 관례에 따라 턱시도 복장으로 참석했고, 부인 김정숙 여사는 자주색 한복을 입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밤 두 번째 방문국인 노르웨이 오슬로에 도착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