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물상] 천안함 金군

조선일보
입력 2019.06.12 03:16

몇 해 전 천안함 추모 배지를 만든 여고생들을 취재한 적이 있다. 이들은 영화 '연평해전'을 본 뒤 나라를 위해 희생한 분들을 기릴 방법을 고민했다고 한다. "위안부 할머니나 세월호 배지를 보면서 사람들이 관심을 한 번 더 갖게 되는데, 천안함이나 연평해전 희생자를 추모하는 상징물도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수병 정모를 쓰고 흰색 정복을 입은 모습의 배지 디자인도 학생들이 직접 했다. 5개월여 뒤 이들이 판매 수익금 772만원을 해군 유자녀 장학금으로 기부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772란 숫자는 천안함 선체 번호 PCC-772에서 딴 것이다.

▶천안함 선체가 전시돼 있는 평택 서해수호관에는 매년 중·고교생 3만~5만명이 안보 견학을 온다. 수호관 관계자는 "학생들은 처음에는 놀러 온 것처럼 장난치고 떠든다. 하지만 유가족들 영상과 전시물을 보고 설명을 듣고 나면 분위기가 확 바뀌어 숙연해진다"고 했다. 안보 현실을 깨닫고 생각이 깊어지는 모습이 눈에 보인다고 한다. 한번 왔던 학생이 '천안함 괴담'을 얘기하는 학교 선생님을 모시고 다시 온 적도 있다고 한다. 

[만물상] 천안함 金군
▶어제 신문에는 천안함 추모 티셔츠를 팔아 모은 1000만원을 해군에 기부한 고교생 얘기가 실렸다. 충북 옥천고 3학년 김윤수군은 2017년 현충원에서 오열하는 천안함 전사자의 어린 자녀를 보고 도움이 되고자 티셔츠를 제작했다. 김군은 "기부를 할 수 있도록 티셔츠를 사주신 분들이 존경스럽다. 많은 분이 잊지 않고 관심을 가져줘서 감동했다"고 했다. 그는 장래 희망도 군인으로 바꿨다고 한다.

▶지난달 청해부대 입항식 도중 불의의 사고로 숨진 최종근 하사의 안장식 전날 한 고교생이 현충원에 찾아왔다. 이 학생은 신분을 밝히지 않고 "대한민국은 당신을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고맙습니다"라고 쓴 손편지와 100만원을 맡기고 갔다. 이 익명 고교생도 김윤수군이라는 게 뒤늦게 알려졌다. 김군은 이전부터 천안함 재단에 수차례 기부를 해왔다. 일부에선 진학용 '스펙 쌓기'라는 시선도 있는 모양이다. 그렇다면 이렇게까지 하지는 않을 것이다.

▶김군은 "목숨 바쳐 대한민국을 지킨 분들의 명예를 지키는 것은 국민의 의무"라고 했다. 배지를 만든 여고생들도 '천안함 배지 만들면 정치적 의도가 있다는 오해 받을 수 있다'는 주위의 만류에 "천안함이든 세월호든 똑같이 슬프고 기억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이런 10대는 많은 어른을 부끄럽게 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