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北과 합자사 10곳 운영… 안보리의 대북제재 무시"

입력 2019.06.11 03:44

美 금융제재 분석회사 밝혀

러시아가 북한과의 합자회사(joint venture) 설립·운영을 금지한 유엔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무시하고 있다고 워싱턴의 금융 제재 전문 분석 회사인 '사야리'가 밝혔다.

사야리가 지난달 30일(현지 시각) 발표한 '러시아·북한 합자회사가 여전히 존재한다'는 제목의 보고서에 따르면 러시아와 북한은 여전히 10여개의 합자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야리는 관련 정보를 러시아 세무 당국 등의 공개된 자료에서 얻었다고 밝혔다.

2017년 11월 통과된 유엔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 2375호는 유엔 회원국의 북한과의 합자회사 운영을 금지하고 있다. 이 때문에 북한의 자본이 투입된 중국 등의 북한 식당들도 대부분 문을 닫았다. 보고서는 러시아의 석유·천연가스 회사인 '유손'의 지분 중 25%는 북한의 조선석유회사가 가지고 있는 것으로 세무 당국 자료에 나온다고 밝혔다. 북한의 투자를 받은 뒤 아예 사명 자체에 '합자회사'를 포함한 경우도 적지 않았다. 러시아의 제약 회사인 '피톤 러시아·코리아 합자회사'는 40%의 지분을 북한 보건성 산하기관이 가지고 있고, 벌목 회사인 '로사유마 합자회사'의 지분 50%는 북한의 백마무역이 소유하고 있다. '타리스코브 합자회사'는 북한 임업성 산하기관이 5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