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100만 시위… 수년간의 中 내정간섭에 분노 폭발

입력 2019.06.11 03:20

반체제 인사 中송환 법안 반대… 홍콩 반환 이후 최대 규모 시위

1997년 홍콩 주권 반환 이후 22년 만에 사상 최대 규모 시위가 홍콩에서 일어났다. 시진핑 정권 출범 이후 홍콩 자치에 대한 간섭이 갈수록 노골화되면서,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가 근본적으로 흔들리는 현실에 홍콩 시민들의 쌓이고 쌓인 분노가 폭발한 것이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명보 등 홍콩 언론에 따르면, 12일 중국으로의 범죄인 인도 길을 여는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의 입법회(국회) 표결을 앞두고 103만명(주최 측 추산)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반대를 외쳤다. 740만 홍콩 인구 7명당 1명꼴로 시위에 참여한 것이다. 1997년 이후 최대, 홍콩 전체 역사상으로도 150만명이 톈안먼 민주화 시위를 지지했던 1989년 이후 최대라고 홍콩 언론들은 전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10일 새벽 홍콩 입법회(국회) 앞에서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 반대 시위대가 철제 바리케이드를 넘어 건물 진입을 시도하자 경찰이 곤봉을 휘두르며 이를 저지하고 있다. 앞서 9일 오후부터 시작된 이 시위에는 주최 측 추산 103만명(경찰 추산 23만명)이 참여했으며, 일부 시위대가 다음 날 새벽까지 입법회 인근에서 철야 시위를 벌이다 강제 해산됐다. 시위대는 법 개정이 이뤄지면 반중국 인사나 인권운동가 같은 정치범의 중국 인도가 현실화된다고 비판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날 시위를 촉발한 직접적인 원인은 중국을 범죄인 인도 대상 지역에 포함시킨 법 개정안이다. 반중 성향의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들은 법이 개정되면 형사범뿐 아니라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 등 정치범의 중국 인도가 현실화될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이미 중국은 온갖 탈·불법적인 방법으로 홍콩의 반중(反中) 활동가를 중국으로 끌고 간 전례가 있다. 2015년 중국 공산당 비판 서적들을 팔던 홍콩 서점상 5명을 중국 당국이 납치해 조사한 것이 대표적이다. 지금까지는 중국의 그런 행태가 납치로 비난받았지만 개정안이 통과되면 '합법적 인도'로 둔갑한다는 것이다. 이날 시위 참가자들은 '반송중(反送中·중국으로 보내는 것을 반대한다)' 구호를 외쳤다.

하지만 이번 시위가 사상 최대 규모로 커진 배경의 보다 근본적인 원인은 홍콩의 '자유'가 흔들리는 현실에 대한 민심의 분노와 불안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태어나 처음으로 시위에 참가했다는 스텔라 콴씨는 "나는 홍콩이 반환되던 1997년생"이라고 했다. 그는 "지난 20년간 홍콩은 점점 낯선 도시로 변하고 있다"며 "내가 사랑하는 이 도시의 일국양제가 갈수록 약화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우산혁명'으로 불리는 2014년 민주화 시위의 상징인 노란 우산을 쓰고 나온 한 60대 남성은 "중국이 홍콩의 언론 자유를 갈수록 옥죄고 있다"며 "지금의 젊은이들은 다각도로 자유를 제약받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1997년 영국으로부터 홍콩을 돌려받으면서 '50년간 고도의 자치와 사법 독립, 언론 자유 등을 보장한다'는 일국양제 원칙을 약속했다. 그 위에서 홍콩은 서구 민주주의에 바탕한 고도의 자치를 누려왔다.

그러나 시진핑 정권이 출범한 2012년 이후 홍콩에 대한 중국의 간섭은 매년 강화되고 있다. 중국은 2014년 행정장관 직선제를 요구하던 홍콩 민주화 시위를 강경 진압했다. 2015년 이후에는 중국 당국에 의한 것으로 보이는 서적 출판상, 중국 기업인들의 납치·실종 사건이 잇따랐다. 중국은 또 입법회 선거에서 당선된 민주파 인사들을 각종 명목을 걸어 당선 무효로 만들었다. 중국 국가나 국기를 존중하지 않는 행위를 처벌하는 국가법도 도입했다. 지난해에는 국가안보와 공공안전을 해칠 우려가 있다면서 홍콩 독립을 주장하는 홍콩 민족당의 활동을 금지했고, 홍콩 독립파 인사의 강연회를 주도했다는 이유로 외신 특파원의 비자 연장을 불허하기도 했다.

대만 차이잉원(蔡英文) 총통도 홍콩 시위를 언급하며 '일국양제는 대만인의 선택 사항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콩 시위 사진을 올리고 "일국양제하에서 22년 만에 홍콩인의 자유는 더는 당연한 것이 아닌 것이 됐다"며 "대만이 깊은 경각심과 관심을 가져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세상을 향해 더 크게 '대만 사람은 민주를 사랑하고 우리가 자신의 운명을 결정할 권리를 견지한다'고 말해야 한다"고 했다. 중국이 주장하는 일국양제식 통일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