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마드, '前남편 살해' 고유정 '제주 전사' 극찬해 논란

입력 2019.06.07 11:25

제주 펜션에서 전(前)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논란인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서 고유정을 옹호하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6일 오후 제주동부경찰서 진술녹화실에서 나와 유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6일 오후 제주동부경찰서 진술녹화실에서 나와 유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5일 급진적인 여성 우월주의를 내세우고 있는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를 보면 워마드 게시판에는 "지구정화에 기여하신 제주도 전사"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을 게재한 네티즌은 "진짜 죽였다 해도 뭔가 이유가 있었을 것이다"며 "벌레 한 마리 잡은 거로 고생하신다. 고유정은 ‘제주 전사’"라고 했다. 이어 "벌레 한 마리 잡은 거로 고생하신다"라고 덧붙였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지난 5일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고유정의 실명, 얼굴, 나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